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주택 임대업 호황 누린다

10/25/2021 | 12:00:00AM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전국 주택 임대업이 빠르게 성장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타임스는 지난 22일 팬데믹 이후 주택 소유에 대한 투자가 감소하면서 주택 임대의 성장이 가속화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주택 임대업은 이미 팬데믹 이 ... read more

메트로시티은행, SBA 융자 1위

아시안 PPP 융자 저조

주택 가치, 이렇게 높여라

국민 10명 중 4~5명, 미군 해외주둔 축소해야

워싱턴지역, 전국서 임차율 가장 높아

종전선언, 한반도 공산화 위험 높인다

애난데일 주택가격 여전히 상승세

버지니아 주지사 선거, 공화당 영킨 우세

“지피지기 백전백승, 부동산도 정보 경쟁”

메릴랜드-한국중소기업진흥공단 MOU

평등 넘어 공정으로 정권 교체

엘런 키틀먼 전 하워드 카운티 군수 재출마

재융자 때 생각해봐야 할 5가지

주택 융자 다시 불붙었다

몽고메리 취업 박람회

소셜연금, 장밋빛 전망 버리세요

세입자 48% 평생 내집마련 못할 것 같다

성공적 은퇴, 20대에 시작해야

“지피지기 백전백승, 부동산도 정보 경쟁”
평등 넘어 공정으로 정권 교체
엘런 키틀먼 전 하워드 카운티 군수 재출마

유미호건 "대권도전, 내일 일은 몰라"

6일 애난데일 한인커뮤니티센터를 방문한 유미호건 여사(사진)는 래리호건 메릴랜드 주지사의 정치 행보와 관련해 말을 아꼈다. 최근 영어권 언론은 래리호건 주지사의 대통령 선거 출마 가능성에 관한 보도를 쏟아내고 있다. 보수 성향을 지닌 미국인들 가운데 ... read more

윤석열 전 검찰총장, 국민의힘 입당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한국시간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 당사를 방문, 대외협력위원장인 권영세 의원에게 입당원서를 제출했다. 윤 전 총장은 입당이 기정사실로 여겨지는 상황에서 더는 시간을 끌 이유가 없다고 판단해 시기를 앞 ... read more

주택 시장 아직도 뜨겁다

워싱턴지역, 신규 주택 목록 증가세 치솟는 주택 가격에도 불구하고 워싱턴지역의 주택 매매가 여전히 활발하게 이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메릴랜드주 하워드 카운티부동산협회(HCAR)는 최근 주택 판매가 빠르게 진행되는 가운데 신규 주택 리스 ... read more

김경수 댓글조작 실체 ... ‘文 정권 의심’

인터넷 댓글로 여론 움직여, 워싱턴 한인들 “방송사 여론 조사도 못믿겠다” 2017년 대선을 앞두고 민주당과 문재인 후보에 유리한 방향의 인터넷 댓글조작을 지시한 혐의로 1심과 2심에서 모두 유죄판결을 받은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대법원에서 유죄 ... read more

“전세계 한인들 일자리 창출” 주력

오는 10일부터 사흘간 뉴저지에서 열리는 북미주 경제인활성화대회 참석에 앞서 워싱턴을 방문한 김우재 월드옥타(World-OKTA) 회장은 지난 6일 오후 타이슨스 코너 소재 양식당(Brio Tuscan Grille)에서 동포경제인들과 만남의 자리를 갖 ... read more

"동해병기" 전국 확산 급물살

최근 ‘일본해’라는 명칭을 일본의 식민지배와 결부시키는 시각이 확산됐다는 전문가의 지적이 나왔다. 조지프 스톨트먼 웨스트미시건대 교수는 12일 존스홉킨스 국제관계대학원(SAIS) 한미연구소에서 열린 ‘동해/일본해 병기 워크숍’ 주제발표에서 “일본 ... read more

버지니아 공화당, 예비 경선 "이변"

오는 11월 중간선거를 앞두고 지난10일 실시된 공화당의 버니지아주 예비경선(프라이머리)에서 에릭 캔터 하원 원내대표가 극단적 보수주의 운동세력인 티파티 후보에 패배했다. 지난달 13일 네브래스카와 웨스트버지니아 예비경선에서 티파티 지지 후보들이 ... read more

한인 젊은층 "빚 상환에 시달려"

빚을 갚지 못해 고통을 겪는 젊은층이 날로 늘어나 심각한 사회 문제로 부상하고 있다. 전국적으로 체인망을 가지고 있는 웰스파고 은행은 지난 10일 밀레니엄 세대(22~33세)를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40%(10명 중 4명 꼴) 이상이 부채 부 ... read more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