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또 총기난사... 이번 범인도 중국노인

01/24/2023 | 12:00:00AM
23일 캘리포니아주 서부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21일 로스앤젤레스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한 지 이틀만이다.

이날 AP·AFP통신과 뉴욕타임스(NYT), CNN 등에 따르면 오후 2시 30분쯤 캘리포니아의 샌프란시스코에서 남쪽으로 48㎞가량 떨어진 도시 하프문베이 외곽의 버섯농장과 운송업체 두 곳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했다. 이 사건으로 7명이 숨지고 1명이 크게 다쳤다.

용의자 자오춘리(67)는 범행 2시간여 뒤인 4시 40분 하프문베이 지구대 주차장에서 체포됐다. 그는 체포 당시 별다른 저항은 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자오춘리가 타고 있던 차에서는 반자동 권총 한 정이 발견됐는데, 수사당국은 이 총이 범행에 사용됐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크리스티나 코퍼스 산마테오 카운티 보안관은 자오춘리가 두 범행 장소 중 한 곳의 어린이 돌봄 공간에서 일하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총격 당시 농장 직원들은 물론, 어린이들도 현장에 있었다고 한다. 코퍼스 보안관은 “아이들이 하교한 후인 오후에 사건이 벌어졌다”라며 “아이들이 이를 목격하다니 참담함을 이루 말할 수가 없다”고 했다.

자오춘리의 범행 동기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다만 AP통신은 카운티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사건이 발생한 두 장소의 관련성은 아직 분명하지 않지만, 용의자는 이들 중 한 곳에서 일하고 있으며 모종의 불만을 품고 범행을 저질렀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이번 일은 로스앤젤레스의 몬터레이파크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한 지 이틀도 지나지 않아 발생했다. 지난 21일 몬터레이 파크의 중국계 댄스 교습소에서는 휴 캔 트랜(72)이 반자동 권총 42발을 난사해 11명이 사망했던 바 있다. 이후 트랜은 범행에 이용한 것과 다른 권총을 사용해 극단적 선택을 했다. 이에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대규모 총격 사건(몬터레이파크 건) 희생자가 있는 병원 회의실에서 또 다른 총격 사건(하프문베이 건) 관련 브리핑을 받았다”며 “비극에 덮친 비극”이라고 애도했다.

관련 기사보기
메릴랜드 온실가스 배출량↓
주택가격 5개월 연속 ''하락''
DC 출근길 연쇄총격 사건… 4명 사상
신축 아파트 증가 ''인기''
‘한인 & 흑인 음악회’ 열려
신용카드 연체수수료 인하되나
구인.구직... ‘Biz365usa’ 관심 폭발
연준, 기준금리 0.25%p 인상
워싱턴DC 출근길 연쇄총격… 4명 사상
MD 몽고메리, 혐오범죄 줄인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22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