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버지니아 어린이 마리화나 심각

01/24/2023 | 08:09:16AM
버지니아주 독극물센터에서는 지난해 무려 77건의 어린이 마리화나 섭취 신고가 접수되었다고 밝혔는데, 이는 2021년에 비해 51건 늘어난 것으로 주민들이 큰 충격에 휩싸였다. UVA의 조사 결과 77건 중 52건이 0세에서 5세 미만으로 높은 비율을 차지해 우려를 더하고 있다.

의학 전문가들은 마리화나 합법화 주가 늘어나고 다양한 모양의 마리화나 제품이 인기를 끌면서 발생하고 있으며, 특히 시중에 판매되는 젤리나 사탕 등과 완전히 유사한 모양의 식용 마리화나 제품이 유명세를 치르게 되면서 실수로 어린이들이 섭취하게 되는것으로 분석했다.

어린이들이 마리화나를 섭취하게 되면 심장 박동이 빨라지고, 저혈압, 구토, 환각, 발작 등의 증상을 보일 수 있다. 페어팩스에 거주하는 K씨는 “식용 대마 제품이 너무 많고 다양해서 구분하기도 힘든데 일반 젤리와 똑같이 생긴 제품까지 나와 혼란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 어린이 마리화나 섭취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제한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김소희 인턴기자

관련 기사보기
메릴랜드 온실가스 배출량↓
주택가격 5개월 연속 ''하락''
DC 출근길 연쇄총격 사건… 4명 사상
신축 아파트 증가 ''인기''
‘한인 & 흑인 음악회’ 열려
신용카드 연체수수료 인하되나
구인.구직... ‘Biz365usa’ 관심 폭발
연준, 기준금리 0.25%p 인상
워싱턴DC 출근길 연쇄총격… 4명 사상
MD 몽고메리, 혐오범죄 줄인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22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