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LA 총기난사, 아시아계 노인 단독범행

01/24/2023 | 12:00:00AM
캘리포니아 LA(로스앤젤레스) 근교 댄스 교습소에서 총기 난사를 벌인 용의자가 인근 장소에서 추가 범행을 벌이려 했으나 시민 2명의 제지로 미수에 그쳤다.

22 로이터통신,CNN 등에 따르면 총기난사범 휴 캔 트랜(72)은 전날 오후 10시 20분쯤 LA 카운티 소도시 몬터레이 파크 댄스 교습장인 ‘스타 댄스’에서 첫 번째 범행을 벌이고 약 20분 뒤 인근 앨햄브라의 댄스 홀 ‘라이라이 볼룸·스튜디오’에서 두 번째 범행을 시도했다.당시 현장에 있던 지역 주민 2명은 트랜에게 달려들어 그의 총기를 빼앗아 저지했다.

LA 카운티 보안관 로버트 루나는 이 시민들에 대해 “나는 (이들이) 영웅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들은 생명을 구했다. (이들이 아니었으면) 지금보다 훨씬 나쁜 일이 벌어질 수도 있었다”고 밝혔다.

트랜은 두 번째 범행 시도가 실패하자 흰색 밴을 몰고 달아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이후 약 35㎞ 떨어진 토런스의 한 쇼핑몰 인근 주차장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은 채 발견됐다. 앞서 트랜은 첫 번째 범행 장소인 몬터레이 파크의 댄스 교습소 ‘스타 댄스’에서 총기를 난사했다. 남성 5명과 여성 5명이 현장에서 사망했고, 10명이 다쳤다. 부상자 중 7명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위독한 환자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당시 현장에 있던 시민들은 끔찍했던 상황을 전하기도 했다. 한 50대 중국계 여성은 뉴욕타임스(NYT)에 당시 토요일 저녁을 맞아 댄스 교습에 참가했는데 갑작스러운 총격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처음에는 폭죽이 터지는 줄 알았다”며 “그러나 입구 쪽을 돌아보니 한 남성이 장총을 들고 서 있었다. 그 옆에는 교습소 사장 등 3명이 쓰러져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너무 놀라 도망칠 생각조차 못 하고 테이블 밑으로 몸을 숨겼다”고 했다. 현지 경찰은 트랜이 왜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는지 자세한 동기를 조사하고 있다.

관련 기사보기
메릴랜드 온실가스 배출량↓
주택가격 5개월 연속 ''하락''
DC 출근길 연쇄총격 사건… 4명 사상
신축 아파트 증가 ''인기''
‘한인 & 흑인 음악회’ 열려
신용카드 연체수수료 인하되나
구인.구직... ‘Biz365usa’ 관심 폭발
연준, 기준금리 0.25%p 인상
워싱턴DC 출근길 연쇄총격… 4명 사상
MD 몽고메리, 혐오범죄 줄인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22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