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미주평통 '대대적 물갈이' 시작

01/20/2023 | 12:00:00AM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이하 민주평통)에 새로운 변화의 바람이 강하게 불고 있다. 특히 오는 9월1일 임기를 시작하는 제21기 민주평통 자문위원 구성을 앞두고 현 위원들에 대한 대규모 물갈이가 이뤄질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평통의 핵심 관계자 석동현 사무처장은 최근 차기 평통 자문위원 구성과 관련, 윤석열 정부의 대북정책을 충실히 따르는 인사들을 중심으로 변화를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즉 20기의 친민주.진보 인사들 위주 대신 21기는 국민의힘.보수 인사들 우선으로 교체를 뜻하는 것으로 풀이됐다.

석 사무처장은 “새로 구성될 민주평통은 윤석열 정부가 추구하는 자유의 가치와 평화통일 정책의 밑거름이 될 수 있어야 한다”면서 ‘새 술은 새 부대’를 언급했다. 그의 이같은 발언에 대해 워싱턴 지역의 한 보수 인사는 “최근 민주평통 사무처가 취한 최광철 미주지역 부의장 직무정지에 이어 곧 이어 박요한 대행을 임명한 것에서 물갈이를 엿볼 수 있다”고 말했다.

미주민주참여포럼(KAPAC) 대표를 맡고 있는 최광철 전 부의장은 친민주 성향으로 윤석열 정부의 대북정책과는 엇박자를 내오면서 미주평통 내 혼란을 불러 일으켰다. 현재 기수인 20기 자문위원 임기가 오는 8월31일 끝남에 따라 워싱턴평통도 이르면 4월부터 21기 자문위원 선정과 위촉 준비 작업에 돌입하게 되는 데 벌써부터 열기가 뜨거워지고 있다.

120여명 규모의 자문위원 선정 보다는 차기 워싱턴평통 회장이 더 이슈가 되고 있는 가운데, 대내외에서 3-4명이 물망에 오르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김성한 기자

관련 기사보기
메릴랜드 온실가스 배출량↓
주택가격 5개월 연속 ''하락''
DC 출근길 연쇄총격 사건… 4명 사상
신축 아파트 증가 ''인기''
‘한인 & 흑인 음악회’ 열려
신용카드 연체수수료 인하되나
구인.구직... ‘Biz365usa’ 관심 폭발
연준, 기준금리 0.25%p 인상
워싱턴DC 출근길 연쇄총격… 4명 사상
MD 몽고메리, 혐오범죄 줄인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22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