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전문직 이민자 '해고 칼바람' 분다

12/05/2022 | 12:00:00AM
전문직 이민자 '해고 칼바람' 분다
빅테크(거대 정보기술 기업)들을 중심으로 대규모 감원 바람이 불고 있는 가운데 전문직 취업 비자를 받고 미국에 온 이민자들의 신분이 불안한 상황에 놓이게 됐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지난달 25일 보도했다.

이민자들은 취직 시 이들 기업의 지원으로 전문직 취업비자를 받고 미국에 거주하게 되는데 일자리를 잃으면 비자의 효력이 없어져 고국으로 돌아가야 하기 때문이다. 또 대부분 가족들과 함께 미국에 거주하기 때문에 해고되면 가족, 대출 등의 문제도 걱정해야 하는 처지다.

이민국(USCIS)에 따르면 매년 해외에서 H-1B비자로 들어오는 이민자는 6만5천명으로 3년에서 최대 6년까지 체류할 수 있다. 하지만 직장을 잃으면 60일 이내에 새 일자리를 찾아야 하고, 그렇지 못할 경우 고국으로 돌아가야 한다.

블룸버그통신이 시민이민국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3년간 아마존과 리프트, 메타, 트위터 등 주요 빅테크 기업들이 지원한 H-1B비자는 최소 4만5천 명으로 이들 중 약 350명이 최근 메타와 트위터 해고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그만두고 싶어도 그만두지 못하는 이민자들도 상당수다.

한 트위터 전 직원은 "많은 H-1B 이민자들이 머스크의 강압적인 정책에도 트위터를 떠나지 않는 이유는 일자리를 못 구할 수도 있고, 미국에서 쫒겨나기 전에 고용시장으로 내몰리는 것을 우려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한편, 지난 달 빅테크가 확정한 감원 규모는 3만 명에 육박한다. 트위터가 직원 절반 인원인 약 3700명 가량을 감원한다고 밝힌 뒤 아마존과 페이스북의 모기업 메타가 각각 1만1천명과 1만 명 인력 감축 계획을 밝혔다.

김유민 기자

관련 기사보기
메릴랜드 온실가스 배출량↓
주택가격 5개월 연속 ''하락''
DC 출근길 연쇄총격 사건… 4명 사상
신축 아파트 증가 ''인기''
‘한인 & 흑인 음악회’ 열려
신용카드 연체수수료 인하되나
구인.구직... ‘Biz365usa’ 관심 폭발
연준, 기준금리 0.25%p 인상
워싱턴DC 출근길 연쇄총격… 4명 사상
MD 몽고메리, 혐오범죄 줄인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22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