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미국인들 두뇌 건강 ↑

11/17/2022 | 10:00:38AM

미국인들의 문해력 수리력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16~24세와 55~65세의 문해력, 수리력 격차를 분석한 결과 미국은 전세계 중에서 그 격차가 가장 적었다. 문해력과 수리력 감퇴는 취업 후 지적 능력이 빠르게 감소한다는 의미인데 미국은 성인이 되고 나서도 지적능력이 거의 동일하게 유지되는 셈인 것이다.

한편, 블룸버그는 한국이 "OECD 회원국 중 가장 빠른 속도로 지적 능력이 감퇴하는 나라"라고 칭하며 한국 학생들은 세계적으로 우수한 평가를 받지만 근로자가 된 후 지적 능력이 빠르게 줄어든다고 지적했다. 블룸버그는 지속적인 훈련 부족과 학습 중단에 따른 인지능력 저하라고 분석했다. 성인이 되기 전 공부에 지친 나머지 대학 졸업 후 학습을 중단할 뿐 아니라 지속적인 훈련과 자기계발을 소홀히 하는 등 자율성도 부족하다는 설명이다.

이어 "오바마 전 대통령은 물론 바이든 대통령까지 찬사를 보낼 만큼 한국은 국민의 교육열이 높고 선진국 기준으로도 최고 수준의 고등교육 이수율을 자랑하지만 내막을 들여다보면 곪아 있다"고 분석했다.

김유민 기자

관련 기사보기
중고차 가격 상승세 멈췄다
한국토지 제일많은 외국은 ''미국인 1위''
주식 투자로 인한 세금빚 해결 사례
'한미동맹 발전. 강화에 총력'
전문직 이민자 '해고 칼바람' 분다
흥분,기쁨,눈물...16강 진출 워싱턴도 들썩
한국, 포르투갈 꺾고 월드컵 16강
할인의 힘... 인플레가 이겼다
조기 은퇴시 ''18만불 손해''
워싱톤한인연합회 ‘스티브 리’ 공식 인준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22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