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코로나 박멸 가능성 어렵다'

09/22/2022 | 12:00:00AM

코로나19 대응을 이끈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우리는 아직 '바이러스와 함께 살겠다'고 말할 수 있는 지점에 와있지 않다"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19일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개최한 대담에서 현재 사망 추이(1일 400명)가 코로나19 정점(1일 3천명)과 비교하면 훨씬 낮지만, 여전히 받아들이기 어려운 수준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18일 CBS 방송에 출연해 "팬데믹은 끝났다"고 말해 논란이 된 가운데 파우치 소장은 아직 정부가 더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주문한 것으로 해석된다.

그는 코로나19의 전파력이 강하고 백신 접종에 따른 면역력이 시간이 지나면 사라지기 때문에 코로나19를 박멸하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가 사회 질서를 어지럽히지 않고 사회가 돌아가는 것을 사실상 지배하지 않는 수준으로 통제하는 것"이 최종 목표가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그런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지만, 변이 바이러스의 진화와 가을과 겨울이 다가오면서 나타날 계절적 측면을 고려하면 또 다른 변이가 출현할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했다.

그는 앞으로 더 많은 변이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백신 등 의료 정책에 대한 미국인의 저항이 코로나19 대응을 어렵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보기
원격근무 ↑ ''보스웨어'' 감시 급증
NFL 경기장 가른 ''태권도 발차기''
윤대통령 발언 NSC, 문제없다
버지니아 DMV, 대기시간 대폭 단축
코로나, 알츠하이머 발생 위험
스트라트퍼드 대학 ''폐교''
마스크 착용 새 가이드 발표
현대바이오, 버지니아 설립
주택 임대시장 하락세 전환
'세계 침체 확률 98%' 전망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