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바이든 대통령, 코로나 종식 '후폭풍'

09/21/2022 | 12:00:00AM
18일 저녁 방송된 CBS의 ‘60분’ 인터뷰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펜데믹은 끝났다. 코로나 19 관련 문제가 아직 있지만 우리는 많은 일들을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 발언 후 백신 관련 주가가 급락하고 의료진이 반발하는 등 후폭풍이 거세게 일고 있어 백악관이 진화 작업에 나섰다. 백악관은 정부의 보건 정책이 바뀌지 않았다고 강조하며 ‘비상사태’ 해제 계획이 없음을 거듭 확인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어떤 이유로 ‘종식’ 발언을 한 것인지 오리무중인 가운데 행정부 내에서도 혼란이 일고 있다.해당 방송 다음날인 19일 모더나 주가는 7.14% 하락했고, 바이오엔테크의 주가도 8.6%, 노바백스는 6.51% 급락했다.

연방 정부는 2020년 1월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한 이후 90일 단위로 행정령을 갱신하고 있다. 가장 최근은 7월이며 오는 10월 13일까지 효력이 있다.

비상사태 종료는 가장 먼저 코로나 19 검사, 백신, 치료제 무상 공급에 영향을 미친다. 백악관은 9월 초 연방 의회에 코로나 19 대응 예산 224억 달러를 요청한 바 있다. 비상사태 해제로 추가 예산 편성에 대한 당위성이 사라지면 올가을 코로나 대응에 국민들이 자비를 들여야 하는 한다는 뜻이고, 경제적 여력이 없는 저소득층은 감염 위협에 노출될 수 있다.

보건 전문가들은 아직도 하루에 약 400명이 코로나로 사망하고 있다며 대통령의 무책임한 발언을 비난했다.

정치적 후폭풍은 또 다른 형태로도 일어났다. 펜데믹이 끝났다면 백신 접종 의무 또한 종료해야 한다는 주장과 비상사태 선포에 근거를 둔 대통령 및 주지사의 모든 비상권한 또한 무효화 돼야 한다는 촉구다.

펜데믹 종료는 학자금 융자 탕감에도 영향을 미친다. 안 그래도 일률적인 학자금 융자 탕감과 관련 효율성, 형평성에 대한 논란이 가시지 않던 차에 다시 기름을 부은 격이 됐다.

김은정 기자

관련 기사보기
원격근무 ↑ ''보스웨어'' 감시 급증
NFL 경기장 가른 ''태권도 발차기''
윤대통령 발언 NSC, 문제없다
버지니아 DMV, 대기시간 대폭 단축
코로나, 알츠하이머 발생 위험
스트라트퍼드 대학 ''폐교''
마스크 착용 새 가이드 발표
현대바이오, 버지니아 설립
주택 임대시장 하락세 전환
'세계 침체 확률 98%' 전망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