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웬디스 햄버거 대장균 감염

08/24/2022 | 08:22:19AM

햄버거 체인점 웬디스에서 음식을 먹은 22명이 대장균에 감염됐다고 CNN방송이 20일 보도했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최근 37명이 대장균에 감염된 사례를 조사한 결과 이중 22명이 오하이오, 미시간, 펜실베이니아, 인디애나 등 4개 주에 있는 웬디스에서 상추가 든 햄버거를 먹었다고 밝혔다.

감염은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8일 사이에 보고되기 시작했으며, 10명이 병원에 입원했다. 이중 미시간에서 3명은 일명 햄버거병이라고 불리는 HUS(용혈성요독증후군)에 걸린 것으로 알려졌다.

CDC는 햄버거에 들어있는 상추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보고 정확한 감염원을 조사 중이다. 웬디스에 공급된 상추가 다른 음식점에 제공되거나 팔렸는지도 확인하고 있다. 대장균 집단 감염 논란에 웬디스는 성명을 내고 예방 차원에서 문제가 발생한 주에 있는 매장에서는 햄버거에 상추를 넣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CDC는 앞으로 감염자 수가 늘 수 있으며, 4개 주 이외 다른 지역에서도 감염자가 추가로 나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대부분의 대장균은 인체에 무해하지만, 일부는 심각한 복부 경련이나 출혈성 설사, 구토 등을 유발하며 심할 경우 신장 손상을 일으킬 수 있다.

관련 기사보기
원격근무 ↑ ''보스웨어'' 감시 급증
NFL 경기장 가른 ''태권도 발차기''
윤대통령 발언 NSC, 문제없다
버지니아 DMV, 대기시간 대폭 단축
코로나, 알츠하이머 발생 위험
스트라트퍼드 대학 ''폐교''
마스크 착용 새 가이드 발표
현대바이오, 버지니아 설립
주택 임대시장 하락세 전환
'세계 침체 확률 98%' 전망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