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대형 약국들, 진통제 중독사태 거액 배상

08/18/2022 | 10:10:08AM

CVS와 월그린, 월마트 등 대형 약국 운영업체들이 마약성 진통제 '오피오이드' 중독 사태와 관련해 거액의 배상 명령을 받았다.

17일 로이터·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오하이오주 북부연방지방법원의 댄 폴스터 판사는 이들 기업이 오하이오주 2개 카운티에서 오피오이드 처방을 제대로 관리·감독하지 못했다며 합쳐서 6억5천60만달러를 내라고 판결했다.

3개 약국 체인이 내는 돈은 오피오이드 수백만 정의 부적절한 판매로 초래된 공중보건 위기에 대한 해당 카운티들의 대응을 돕는 피해 경감 목적이라고 외신들은 전했다.

이날 판결은 지난해 11월 배심원단이 3개 사가 오하이오주 레이크 카운티와 트럼불 카운티에서 오피오이드 중독 사태를 초래하는 데 일조했다고 판단한 데 따른 법원의 조치다.

이들 카운티는 약국 체인들이 불법 오피오이드 처방을 적발하기 위한 감시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는 법적 의무를 지키지 않았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미국에서는 오피오이드 사태로 20여 년간 50만 명 이상의 중독자가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전국적으로 제약사와 유통사, 약국 등을 상대로 오피오이드 문제에 관해 제기된 소송만 3천300건이 넘는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그 결과 제약사 존슨앤드존슨과 대형 의약품 유통업체들이 천문학적인 합의금을 내기로 했다.

관련 기사보기
원격근무 ↑ ''보스웨어'' 감시 급증
NFL 경기장 가른 ''태권도 발차기''
윤대통령 발언 NSC, 문제없다
버지니아 DMV, 대기시간 대폭 단축
코로나, 알츠하이머 발생 위험
스트라트퍼드 대학 ''폐교''
마스크 착용 새 가이드 발표
현대바이오, 버지니아 설립
주택 임대시장 하락세 전환
'세계 침체 확률 98%' 전망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