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리콜된 아기침대, 1천300만 달러 ''벌금폭탄''

08/05/2022 | 07:47:20AM

'TJ맥스, 마샬, 홈굳즈등 인기 할인 매장을 운영하는 대형 유통업체 'TJX 컴퍼니'가 리콜된 영·유아용 제품을 할인된 가격에 판매하다 거액의 벌금을 물게 됐다.

'연방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CPSC)는 3일 TJX가 영·유아 질식사고를 유발할 수 있는 흔들침대 1천200여 점을 판매한 사실을 인정하고 벌금 1천300만 달러납부에 동의했다고 밝혔다. TJX는 문제가 된 아기용 흔들침대가 영·유아를 치명적인 위험에 빠뜨릴 수 있어 리콜 조치된 제품이라는 것을 알면서도 매장과 온라인 쇼핑몰에 내놓고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CPSC는 TJX가 매장과 웹사이트를 통해 리콜 제품 약 1천200여 개를 판매했다며 '키즈 투' 제품 1종과 피셔-프라이스 제품 2종이 대부분이라고 전했다.

이어 "키즈 투와 피셔-프라이스는 지난 2014년 3월부터 2019년 10월까지 5년간 21차례에 걸쳐 해당 제품에 대한 자발적인 리콜 조치를 단행한 바 있다"며 "연방법상 리콜된 제품은 판매와 유통이 금지된다"고 설명했다.

해당 제품 가운데 '키즈 투 흔들침대'는 5건의 사망 사고에 연루됐고 '피셔-프라이스 흔들침대는 10년간 발생한 30여 건의 유아 사망 사건과 관련이 있다고 ABC방송은 보도했다.

TJX는 벌금 외에도 소비자제품안전법 준수를 위한 자체 통제 시스템을 확립하고 앞으로 5년간 CPSC에 연례 보고서를 제출해야 한다. CPSC는 "TJX가 불법 행위를 하지 않고 약속을 잘 이행하는지 지켜보겠다"며 "위반 사례가 적발되면 추가 제재를 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 기사보기
버지니아, 살기 좋은 주 5위
한인 태권도 사범 아동 성학대 구속
2022 한미과학기술학술대회, 개최
한인 20년간 싱글맘 대학생에 장학금
하버드대, 가난한 학생 전액 장학금 지급
기아차 2023년형 K5 발표
대형 약국들, 진통제 중독사태 거액 배상
17세기 천문학자 갈릴레오 메모는 가짜
코로나 재감염 빨라졌다... 시니어들 주의
교통사고 사망자 20년만 최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