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백악관 코앞 공원에 벼락 떨어져 4명 중태

08/05/2022 | 07:42:36AM
백악관 코앞 공원에 벼락 떨어져 4명 중태
백악관 인근에서 4일 벼락이 떨어져 4명이 중태에 빠졌다고 AP통신, 워싱턴포스트(WP) 등이 보도했다.

워싱턴DC 소방당국은 백악관 바로 맞은편에 있는 라피엣 공원에서 남성 두 명, 여성 두 명이 벼락을 맞아 다친 유력한 정황이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모두 위독한 상태로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정확한 부상 원인은 조사 중이다.

이들은 이날 오후 7시 직전 공원 한가운데서 발견됐다고 소방당국은 전했다.

이때는 심한 폭풍우가 워싱턴DC를 휩쓸고 지나가며 번개가 치던 때였다.

기상청(NWS)은 이날 오후 6시 30분부터 7시 15분까지 벨트웨이 지역(워싱턴DC를 둘러싼 순환고속도로) 상당 부분에 심한 뇌우 주의보를 발령한 바 있다.

WP는 미국에서 매년 평균 벼락 때문에 23명이 숨지고 올해는 현재까지 9명이 숨졌다고 보도했다.

관련 기사보기
버지니아, 살기 좋은 주 5위
한인 태권도 사범 아동 성학대 구속
2022 한미과학기술학술대회, 개최
한인 20년간 싱글맘 대학생에 장학금
하버드대, 가난한 학생 전액 장학금 지급
기아차 2023년형 K5 발표
대형 약국들, 진통제 중독사태 거액 배상
17세기 천문학자 갈릴레오 메모는 가짜
코로나 재감염 빨라졌다... 시니어들 주의
교통사고 사망자 20년만 최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