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학적부 기록, 해킹으로 무더기 유출

08/03/2022 | 07:51:26AM
학적부 기록, 해킹으로 무더기 유출

미국에서 온라인에 저장된 학생 정보를 노린 대규모 사이버 공격이 연이어 발생하면서 민감한 개인 정보가 유출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지난달 3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공립학교에 학생 정보 기록 프로그램을 판매하는 '일루미네이트 에듀케이션'은 올해 3월 뉴욕시에 "일부 데이터베이스에 허가하지 않은 접근이 있었다"고 통보했다. 뉴욕시 약 700개 학교의 재학생과 졸업생 80여만 명의 정보가 공격받았다는 내용이었다.

앞서 회사 측은 올 1월 네트워크에서 수상한 움직임을 포착해 온라인 출석·성적 기록 서비스를 일시 중단했다. 해당 DB에는 학생과 학교 이름, 학생 식별번호, 생년월일, 인종, 민족, 모국어, 교사 이름, 장애 등급 등이 포함됐다.

지각 횟수를 비롯해 '지적 장애', '정서 불안', '무주택', '반항아', '말을 너무 많이 함', '과외가 필요함' 등 학생 개인에 대한 매우 민감한 묘사도 있었다고 NYT는 전했다.

사이버보안 전문가이자 해킹에 노출된 고등학교에 아들을 보내는 학부모 조 그린은 "당신이 학교에서 문제를 일으켰는데 그 기록이 공개되면 어떻게 회복할 수 있겠느냐"며 "이는 학생의 미래와 관련된 문제다. 대학 입학과 취업, 모든 것을 좌우한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보기
버지니아, 살기 좋은 주 5위
한인 태권도 사범 아동 성학대 구속
2022 한미과학기술학술대회, 개최
한인 20년간 싱글맘 대학생에 장학금
하버드대, 가난한 학생 전액 장학금 지급
기아차 2023년형 K5 발표
대형 약국들, 진통제 중독사태 거액 배상
17세기 천문학자 갈릴레오 메모는 가짜
코로나 재감염 빨라졌다... 시니어들 주의
교통사고 사망자 20년만 최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