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은행금리 ''찔끔인상'' 막대한 수익

08/03/2022 | 07:50:50AM
은행금리 ''찔끔인상'' 막대한 수익

미국의 기준금리가 성큼성큼 인상되고 있으나 예금 금리는 그만큼 오르지 않아 은행들이 큰 이익을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지난달 31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은행들은 예금자에게 이자를 많이 줄 이유가 없어 정책금리 인상폭 대비 예금금리 인상폭 비율이 향후 수개월 동안 은행에 유리할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이는 연준이 기준금리를 올리는 것보다 은행들이 예금금리를 상대적으로 적게 올린다는 의미다.

실제 연준은 올해 들어 4차례에 걸쳐 기준금리를 2.25%포인트 인상했지만, JP모건과 뱅크오브아메리카, 웰스파고 등 주요 은행의 예금금리는 0.01% 수준에 그쳤다. 즉, 대출금리는 기준금리 인상과 함께 오르지만 예금금리는 여전히 낮아 은행들이 이런 예대금리 차에 따른 막대한 이익을 거둘 여지가 생긴 셈이다.

뱅크오브아메리카는 올 3분기에 이자 이익이 전분기보다 10억달러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예금금리 인상이 더딘 이유는 코로나19 팬데믹 기간 시행된 경기부양책 덕분에 시중에 현금이 풍부하기 때문이다. 은행들이 예금을 확보하기 위해 경쟁적으로 금리를 올릴 이유가 없는 것이다. 심지어 대형 고객조차도 예금금리를 더 올려달라고 요구할 레버리지가 거의 없을 정도라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블룸버그는 최근 예금이 줄어들고 있고 인터넷은행과 지역 기반 금융회사들이 높은 금리를 내세우고 있음에도 기존 은행들이 압박을 느낄 만큼 고객들의 은행 갈아타기가 있을 것 같지 않다고 지적했다.

관련 기사보기
버지니아, 살기 좋은 주 5위
한인 태권도 사범 아동 성학대 구속
2022 한미과학기술학술대회, 개최
한인 20년간 싱글맘 대학생에 장학금
하버드대, 가난한 학생 전액 장학금 지급
기아차 2023년형 K5 발표
대형 약국들, 진통제 중독사태 거액 배상
17세기 천문학자 갈릴레오 메모는 가짜
코로나 재감염 빨라졌다... 시니어들 주의
교통사고 사망자 20년만 최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