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생활비 적게 드는 곳으로 이주한다

08/01/2022 | 12:40:35PM
생활비 적게 드는 곳으로 이주한다
상대적으로 집값이 저렴하고 세율이 낮은 플로리다, 텍사스 등 공화당 우세지역으로 이주 붐이 일어나고 있다. 플로리다 마이애미(사진)

관련 기사보기
NFL 경기장 가른 태권도 발차기
마스크 착용 새 가이드 발표
현대바이오, 버지니아 설립
주택 임대시장 하락세 전환
환율 1,430원 돌파
메트로 버스, 페어팩스 학생들에게 무료 운행
‘우리 모두 다 함께’ 실현한 축제
워싱턴 건강박람회 성황리 개최
버지니아 전기차 충전소 확장
DC, 저소득층 1만불 지원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