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호건, 메릴랜드 공화 후보 '자격없다' 비판

07/25/2022 | 12:00:00AM
호건, 메릴랜드 공화 후보 '자격없다' 비판
이른바 '한국 사위'로 통하는 미국 공화당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가 24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를 받은 공화당 메릴랜드 주지사 후보를 쌍끌이로 비판했다.

호건 주지사가 연임 제한으로 주지사 선거에 나서지 않은 가운데 공화당 후보로 자신이 지지한 후보 대신 친트럼프 인사가 당선되자 11월 중간선거에 미칠 악영향을 우려하면서 잠재적인 대권 경쟁자인 트럼프 전 대통령까지 견제에 나섰다.

호건 주지사는 이날 ABC 및 CNN 방송 등에 잇따라 출연,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를 받아 댄 콕스 메릴랜드 주의회 의원이 메릴랜드주 공화당 주지사 후보로 당선된 것에 대해 "메릴랜드주의 20%만 공화당 지지자인데 그중에 20%만 투표장에 왔다"면서 "결국 메릴랜드주에서 2%만 이 사람한테 투표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것은 큰 승리가 아니라 사실은 손실"이라면서 "그는 주지사가 될 자격이 없다"고 말했다.

호건 주지사는 또 민주당 주지사 협회가 향후 본선 경쟁을 유리하게 할 목적으로 콕스 의원이 친트럼프인 것을 알리는 광고를 내보낸 것을 거론하면서 "트럼프와 민주당 주지사협회 간 전례 없는 공모"라고 비판했다.

이어 "트럼프는 이미 백악관과 상원, 하원을 내줬는데 이제는 주지사 자리와 상원 의석까지 희생시키려고 하고 있다"고 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24년 대선에 출마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50대 50"이라면서 "트럼프는 결국 질 수 없는 선거에서 조 바이든에게 졌는데 트럼프 자신도 또 다른 패배를 감당할 수는 없을 것이다. 그러나 트럼프는 관심의 대상이 되는 것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호건 주지사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11월 중간선거 전에 출마를 선언할 경우 선거에 미칠 영향을 묻는 말에는 "지난주에 공화당 주지사협회에서 그 문제에 대해 논의가 있었다"면서 "공화당 성향의 주에서는 도움이 되겠지만 경합주에서는 공화당 의석을 희생시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메릴랜드 주지사 경선에서 자신이 지지한 후보가 친트럼프 후보에 패배한 것이 자신의 대선 출마 가능성에 미친 영향을 묻는 말에 "그 일은 이기기 위한 전쟁을 계속해야 한다는 결심이 더 확고하게 만들었다"면서 "나는 확실히 포기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보기
원격근무 ↑ ''보스웨어'' 감시 급증
NFL 경기장 가른 ''태권도 발차기''
윤대통령 발언 NSC, 문제없다
버지니아 DMV, 대기시간 대폭 단축
코로나, 알츠하이머 발생 위험
스트라트퍼드 대학 ''폐교''
마스크 착용 새 가이드 발표
현대바이오, 버지니아 설립
주택 임대시장 하락세 전환
'세계 침체 확률 98%' 전망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