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코로나 가을 대유행 우려

07/07/2022 | 12:00:00AM
코로나 가을 대유행 우려
코로나19가 가을에 대규모로 재확산할 개연성이 커지고 있지만 현재 유행 중인 오미크론 하위변종을 막을 수 있는 개량 백신이 제때 보급되지 않을 수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앞서 보건당국은 올해 하반기에 코로나19를 효과적으로 억제하기 위해 백신 제조사인 화이자와 모더나에 지난겨울 유행했던 오미크론 원형 바이러스가 아닌 BA.4와 BA.5 변이를 막을 백신을 개발해달라고 요청했다. BA.4와 BA.5는 오미크론에서 파생된 하위변이로, 현재 전세계에서 코로나19 유행을 주도하고 있다. 화이자와 모더나의 신종변이용 개량 백신은 미국에서 가장 먼저 승인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이 개량 백신이 미국에서도 제때 보급되지 못할 수 있다는 것이다. 두 제조사는 신규 백신을 오는 10월에나 정부에 전달할 수 있다고 밝혔는데, 지난주 식품의약국(FDA) 회의에 참석한 일부 자문위원들은 공급 일정이 그보다 더 늦춰질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기존 백신으로 형성된 집단면역이 날이 갈수록 약화하는 상황에서 신종 변이를 막아줄 새 백신이 빨리 보급되지 않는다면 올가을과 겨울에는 코로나19 팬데믹이 다시 한번 전 세계를 휩쓸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이미 미국에서는 최근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고, 영국, 프랑스, 포르투갈, 벨기에 등 유럽에서도 병원 입원자가 급증세를 타고 있다. 역학자들은 최악의 경우 향후 1년 안에 미국 안에서 20만명의 코로나19 사망자가 발생할 수 있다는 암울한 전망을 내놓고 있다.

관련 기사보기
버지니아, 살기 좋은 주 5위
한인 태권도 사범 아동 성학대 구속
2022 한미과학기술학술대회, 개최
한인 20년간 싱글맘 대학생에 장학금
하버드대, 가난한 학생 전액 장학금 지급
기아차 2023년형 K5 발표
대형 약국들, 진통제 중독사태 거액 배상
17세기 천문학자 갈릴레오 메모는 가짜
코로나 재감염 빨라졌다... 시니어들 주의
교통사고 사망자 20년만 최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