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MD대법관 집앞 시위금지 요청

07/06/2022 | 08:25:55AM

연방 대법원의 낙태권 폐지 판결에 항의하는 시위가 대법관 집 앞에서도 계속된 가운데 대법원이 관할 주 및 카운티에 집회를 금지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NBC 방송이 2일 보도했다.

대법원은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와 몽고메리 카운티 고위 당국자에게 편지를 보내 "메릴랜드주 법에 따르면 자신의 집에서 평온을 누리는 것을 해치는 방식의 집회를 열 경우 최고 90일의 징역을 선고받을 수 있다"면서 이같이 요구했다.

앞서 지난 5월초 연방 차원의 낙태 권리를 인정한 '로 대 웨이드' 판결이 폐기될 수 있다는 초안이 유출되자 일부 시위자들은 워싱턴 DC에 인접한 메릴랜드주에 거주하는 대법관들 집 앞에서 시위를 하기 시작했다.

이후 지난달 24일 대법원이 실제 이 이 판결을 폐기하는 결정을 내리자 시위 강도가 더 높아졌다. 대법원은 편지에서 "지난주에 75명의 시위자들이 한 대법관 자택 앞에서 20~30분간 시끄럽게 피켓을 들고 시위를 했다"면서 "이들은 다른 대법관의 자택 앞으로 이동해서 30분간 시위한 뒤 다시 처음 대법관 집으로 돌아와 시위를 계속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8일에는 메릴랜드주 몽고메리 카운티에 거주하는 브랫 캐버노 대법관의 자택 인근에서 한 남성이 총을 들고 나타났다가 체포돼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됐다.

보수 성향의 캐버노 대법관은 낙태 권리 폐기에 찬성했다.

관련 기사보기
버지니아, 살기 좋은 주 5위
한인 태권도 사범 아동 성학대 구속
2022 한미과학기술학술대회, 개최
한인 20년간 싱글맘 대학생에 장학금
하버드대, 가난한 학생 전액 장학금 지급
기아차 2023년형 K5 발표
대형 약국들, 진통제 중독사태 거액 배상
17세기 천문학자 갈릴레오 메모는 가짜
코로나 재감염 빨라졌다... 시니어들 주의
교통사고 사망자 20년만 최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