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독립기념일 총격범 체포

07/06/2022 | 12:00:00AM
독립기념일 총격범 체포
독립기념일 퍼레이드 현장에서 총기를 난사해 사상자를 낸 용의자가 붙잡혔다. 22세 백인 남성인 그는 사건 발생 지역에서 사업체를 운영하는 유지의 아들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4일 CNN 등 여러 외신에 따르면 현지 경찰은 이번 사건 용의자로 로버트 크리모 3세를 체포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왜소한 체격에 갈색 장발을 한 용의자의 사진도 함께 공개됐다.

크리모의 일부 인적 사항이 전해지자 그의 가족과 직업에 대한 정보도 공유되고 있다. 그의 부친은 사건이 발생한 하이랜드파크에서 사업체를 운영하고 있으며 과거 이 지역 시장 선거에 출마한 적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크리모는 2020년부터 래퍼로 활동해왔다. 지난해 발매한 앨범 수록곡들은 음원 플랫폼 스포티파이에서 100만회 이상 조회될 만큼 인기를 끌기도 했다. 그러나 특정곡에는 총기난사범을 영웅처럼 묘사한 가사가 포함돼 있고, 관련 뮤직비디오에도 총격 사건을 그린 그림이 담겨있다.

앞서 사건은 이날 오전 10시15분쯤 시카고 인근 마을 하이랜드파크에서 발생했다. 당시 현장에서는 독립기념일을 맞아 퍼레이드가 진행 중이었고 시작 15분 만에 여러 발의 총성이 울렸다. 당국은 크리모가 인근 건물 옥상에서 퍼레이드 행렬을 향해 총기를 무차별 난사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평화롭던 축제 현장이 비극의 아수라장으로 변하는 모습은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에 공유된 영상에서 고스란히 담겼다. 퍼레이드를 구경하던 사람들이 갑자기 들려온 총성에 당황하며 달리기 시작하는 모습이 나온다. 단체복 차림으로 악기를 연주하던 단원들도 주민들과 함께 몸을 피했다.

한 목격자는 언론 인터뷰에서 “자동소총 소리와 비슷한 20~25발의 총성을 들었고 피 흘리는 사람들을 봤다”고 했다. 5살 아들과 현장에 있었다는 또 다른 주민 역시 “도망친 사람들이 헤어진 가족을 찾는 등 혼돈이 벌어졌다”며 “유모차를 버리고 아이만 안고 뛰는 부모도 있었다”고 말했다.

이 사건으로 발생한 사망자는 현재까지 6명이다. 또 30여명의 부상자가 발생해 병원에서 치료 중이며 이 중에는 중상자가 있어 인명피해 규모가 더 커질 가능성도 있다.

관련 기사보기
버지니아, 살기 좋은 주 5위
한인 태권도 사범 아동 성학대 구속
2022 한미과학기술학술대회, 개최
한인 20년간 싱글맘 대학생에 장학금
하버드대, 가난한 학생 전액 장학금 지급
기아차 2023년형 K5 발표
대형 약국들, 진통제 중독사태 거액 배상
17세기 천문학자 갈릴레오 메모는 가짜
코로나 재감염 빨라졌다... 시니어들 주의
교통사고 사망자 20년만 최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