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미국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

07/05/2022 | 07:55:58AM
''미국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
미국인 대다수는 현재 미국의 상황을 부정적으로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CNN 방송에 따르면 AP통신과 시카고대 여론연구센터(NORC)가 지난달 23∼27일 성인 1천53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응답자의 85%가 국가가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답했다.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14%에 불과했다. 앞선 5월 조사에서는 78%가 국가 방향을 부정적으로, 21%가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민주당 지지층에서도 부정적인 답변이 78%(공화당은 92%)에 달했다. 이는 바이든 대통령이 작년 1월 취임한 이후 최고치라고 CNN은 설명했다. 경제 상황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20%만 좋다고 했으며, 79%는 나쁘다고 답했다. 지지 정당별로는 공화당의 90%와 민주당의 67%가 경제를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로이터와 여론조사업체 입소스가 지난달 29일 발표한 여론조사에서는 민주당의 62%가 국가가 잘못된 길을 걷고 있다고 했다. 이는 직전 조사의 49%보다 많은 것으로 민주당 지지층 내 불만이 커지고 있다고 CNN은 진단했다.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평가도 여전히 부정적이다. CNN이 지난달 하순 진행된 전국 단위 여론조사 5개의 평균을 집계한 결과 미국인의 38%만 바이든 대통령의 국정 운영을 긍정적으로 평가했고, 57%가 부정적으로 바라봤다. 경제 상황이 이 같은 평가의 가장 큰 이유로 나타났다. AP-NORC 조사에서 응답자의 28%만 바이든 대통령의 경제 성과를 좋게 봤는데 이는 지금까지 조사에서 최저치다. 36%가 바이든 대통령의 총기 정책을, 53%는 코로나19 대응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관련 기사보기
버지니아, 살기 좋은 주 5위
한인 태권도 사범 아동 성학대 구속
2022 한미과학기술학술대회, 개최
한인 20년간 싱글맘 대학생에 장학금
하버드대, 가난한 학생 전액 장학금 지급
기아차 2023년형 K5 발표
대형 약국들, 진통제 중독사태 거액 배상
17세기 천문학자 갈릴레오 메모는 가짜
코로나 재감염 빨라졌다... 시니어들 주의
교통사고 사망자 20년만 최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