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설탕 첨가음료, ‘하루 한 잔’ 간암 걸린다

06/23/2022 | 12:00:00AM
설탕 첨가음료, ‘하루 한 잔’ 간암 걸린다
사우스캐롤라이나대 연구팀은 최근 설탕이 첨가된 음료 섭취가 간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 발표했다.

연구 결과, 매일 한 잔 이상의 가당 음료를 섭취하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간암에 걸릴 확률이 78% 더 높은것으로 나타나 충격을 주고 있다. 연구팀은 50~79세 여성 9만504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으며, 참가자들에게 매일 먹는 음료의 종류와 양을 조사하는 설문지를 작성토록 했다.

응답 내용을 분석한 결과, 참가자의 약 7%가 매일 설탕이 첨가된 음료를 12온스 이상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후, 연구팀은 18년 동안 참가자들의 의료 기록을 추적해, 참가자들 중 간암에 걸린 사례를 조사했다. 조사 결과, 참가자 중 205명에게서 간암이 발병했다.

연구팀은 "설탕이 첨가된 음료 섭취는 제2형 당뇨병과 비만의 위험을 높이는데, 이것이 간암의 가장 위험한 요소"라며 "가당 음료 섭취는 인슐린 저항성과 간의 지방 축적에도 기여할 수 있어 간 건강에 좋지 않다"고 했다.

이번 연구의 주 저자인 룽강 자오는 "이 연구 결과로써 가당 음료 섭취를 줄이는 것이 간암 위험을 줄일 수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며 "가당 음료를 물이나 설탕이 첨가되지 않은 커피, 차 등으로 대체하면 간암 위험을 크게 낮출 수 있다"고 말했다.

정에스더 기자

관련 기사보기
대법관·소수민족 대상 테러위협 심각
현관문 색상, 주택구매 가격에 영향
올해 독립기념일 작년과 달랐다
MD대법관 집앞 시위금지 요청
경제 ''더블딥 가능성'' 매우 크다
고소득 일자리 관심 높아졌다
독립기념일 총격범 체포
저소득층 불체자에 건강보험 확대제공
부시 전대통령, 탈북자 돕는다
''미국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