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주택값, 첫 40만달러 돌파

06/22/2022 | 12:00:00AM
주택값, 첫 40만달러 돌파
미국의 주택값이 사상 처음으로 40만달러 선을 넘어 최고가 행진을 이어갔다.

그러나 높은 가격과 금리 부담에 거래가 줄어들며 냉각 조짐도 나타났다. 미 부동산중개인협회(NAR)는 5월에 팔린 기존주택 중위가격이 40만7천600달러로 전년 동월보다 14.8% 상승했다고 21일밝혔다.

NAR이 지난 1999년부터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이후 가장 높은 가격으로, 올해 들어 매달 새 기록을 세우고 있다. 그러나 5월 기존주택 매매 건수는 541만 건(연율)으로 전월보다 3.4%, 전년 동월보다 8.6% 각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4개월 연속 감소세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초기인 2020년 6월 이후 최저치다.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연율 540만 건)와는 비슷한 수준이다.

집값이 너무 비싼 데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가파른 기준금리 인상으로 대출 부담이 높아지면서 수요가 위축된 결과로 분석된다. 최근 모기지 금리가 2008년 이후 최고치로 치솟았다는 점에서 아로 매매시장이 더욱 위축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로런스 윤 NAR 수석이코노미스트는 "올해 모기지 금리의 급등에 따른 주택 접근성을 고려할 때 향후 몇 달 동안 추가로 매매가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높아지는 대출 금리의 영향은 아직 통계에 제대로 다 반영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보기
에어비앤비 ''파티 금지한다''
DC ''김치의 날'' 제정
''경기침체 아니라 둔화 겪을 것''
''소셜연금 만으로 살기 힘들다''
성착취 맥스웰, 징역 20년 선고
'최고의 제품을 저렴한 가격에 제공'
미국인 82%·한국인 80% ''중국 싫다''
버지니아 최고 학군은 '폴스처치'
''하루 벌어 하루 산다'' 60%
VA 원숭이두창 환자 추가 확인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