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금리 인상... 주택경기 위축되나

06/20/2022 | 12:00:00AM
가파른 금리 인상에 맞닥뜨린 주택 경기가 위축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상무부는 5월 주택 착공 건수가 전월보다 14.4% 급감한 155만 건(연율)으로 집계됐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1년여 만의 최저치다. 월간 감소폭은 신종 코로나19 사태 초기인 2020년 봄 이후 가장 컸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지난달 착공 건수는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169만 건을 크게 하회했다.

향후 주택시장 흐름을 가늠할 수 있는 지표인 신규주택 허가 건수는 전월보다 7% 감소한 170만 건으로 집계됐다.

허가 건수는 지난해 9월 이후 최저치다. 이날 발표된 수치는 주택건설 시장이 글로벌 공급망 차질과 모기지 금리 급등으로 압력을 받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블룸버그는 분석했다.

특히연준이 5월 '빅스텝'(0.5%포인트 금리인상)에 이어 6월 '자이언트 스텝'(0.75%포인트 금리인상)까지 단행하며 기준금리를 매달 대폭 높이는 상황이 시장에 큰 부담을 주는 것으로 보인다. 이로 인해 연초 3.5% 수준에 불과했던 모기지 금리가 최근 5%대 후반으로 치솟자 주택 수요도 줄어드는 분위기다.

관련 기사보기
에어비앤비 ''파티 금지한다''
DC ''김치의 날'' 제정
''경기침체 아니라 둔화 겪을 것''
''소셜연금 만으로 살기 힘들다''
성착취 맥스웰, 징역 20년 선고
'최고의 제품을 저렴한 가격에 제공'
미국인 82%·한국인 80% ''중국 싫다''
버지니아 최고 학군은 '폴스처치'
''하루 벌어 하루 산다'' 60%
VA 원숭이두창 환자 추가 확인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