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올여름 최대 가뭄 어떡하나

06/15/2022 | 12:00:00AM
올여름 최대 가뭄 어떡하나

3년째 가뭄으로 캘리포니아주 내 주요 저수지들이 기록적으로 낮은 수위를 기록하고 있는 가운데 올해도 폭염이 예상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지난 2년간 가뭄이 심했지만 올해는 한층 더 극심한 가뭄이 올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계속되는 가뭄에 골머리를 앓던 캘리포니아 주정부는10개월 전 주민들에게 자발적으로 물 사용의 15%를 감축하라고 권고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크게 성과를 내지 못하자 캘리포니아 수자원위원회는 기능이 없는(non-functional) 잔디에 물을 주는 것을 금지하도록 하는 안을 통과시켰다.

시행령이 6월 1일부터 효력이 발생하면서 야외에서 주 2일 이상 잔디에 물을 주면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게 됐다. 주민들은 하는 수없이 정원 잔디를 인조 잔디로 바꾸는 등 여러 가지 방법으로 주정부의 명령에 협조하고 있다.

그러나 절수 시행령에 골프장, 공원이 제외되면서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골프장은 골프 치는 사람들의 전유물인데다가, 골프를 치지 않는 입장에서 보면 물 사용이 압도적으로 큰 골프장 규제가 오히려 시급하기 때문이다. 머지않아 골프장도 시행령의 대상에 포함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골프장 측도 대비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캘리포니아뿐 아니라 텍사스에서도 더위와 건조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한 기후학 교수는 "텍사스 역사상 두 번째로 더운 5월이었다"라며 "6월은 비가 많이 오는 달인데, 올해는 그렇지 않다"고 했다.

가뭄은 현재 전 세계적 현상이어서, 한국에서도 농어민들의 애타는 소리가 들린다. 소양강의 폭이 평상시 800미터 안팎이었는데 100-200미터로 줄었고 일부 논은 물 부족으로 모내기조차 하지 못했다.

유엔식량농업기구(FAO)는 지난 2월 에티오피아 등 아프리카 북동부 지역에 최악의 가뭄이 발생해 150만 마리의 가축이 폐사하고 곡물 생산량이 급감했다고 했다. 전문가들은 폭염과 가뭄이 전 세계적 식량위기로 이어질 수도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신산하 기자

관련 기사보기
에어비앤비 ''파티 금지한다''
DC ''김치의 날'' 제정
''경기침체 아니라 둔화 겪을 것''
''소셜연금 만으로 살기 힘들다''
성착취 맥스웰, 징역 20년 선고
'최고의 제품을 저렴한 가격에 제공'
미국인 82%·한국인 80% ''중국 싫다''
버지니아 최고 학군은 '폴스처치'
''하루 벌어 하루 산다'' 60%
VA 원숭이두창 환자 추가 확인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