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금연, 건강과 환경 보호''

05/27/2022 | 08:38:25AM
세계보건기구(WHO)가 오는 31일 세계 금연의 날을 맞아 ‘담배, 우리 환경에 대한 위협’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WHO는 흡연자들이 건강 뿐만 아니라 환경을 더 악화시킨다며 담배꽁초 안에 있는 비소와 납, 니코틴, 포름알데히드 등 유해물질이 땅과 물을 오염시킨다고 밝혔다. 담배연기에서 나오는 이산화탄소와 메탄, 이산화질소는 대기오염과 지구온난화를 유발한다.

ASQ 한인금연센터는 “금연은 흡연자 건강만 아니라 환경도 보호한다”며 “좋은 소식은 금연을 원하는 사람들을 돕는 기관이 있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센터는 한인들에게 금연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등록 후 2주 치 니코틴 패치도 무료로 제공한다. 도움을 구하는 방법은 다음과 같다.

▷문자: 수신번호 66819로 ‘금연’ 이라고 문자를 보내면, 금연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첫 몇 주 동안 ASQ 한인금연센터로부터 매일 한국어 문자 메시지를 받을 수 있다. 이 메시지들은 금연과 금연 유지에 도움이 될 유용한 정보를 전달한다. 사용자는 문자로 한인금연센터에 질문할 수 있고 금연 카운슬러로부터 문자 답변을 받을 수 있다.

▷온라인 등록: www.asq-korean.org에서도 등록할 수 있다. 등록 후 이메일로 금연자료를 받을 수 있다. 온라인 등록을 마치면, 금연 카운슬러가 2주 치 무료 니코틴 패치에 대한 요건 확인을 알리기 위해 연락한다.

▷전화: 흡연자의 가족이나 친구가 800-556-5564로 연락하면 한국어로 상담 가능하다.

ASQ 한인금연센터는 지난 2012년부터 CDC 기금을 받고 있다. ASQ는 전국 1만8000명 이상에게 한국어 등으로 과학적으로 효과가 입증된 무료 금연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연구에 의하면, ASQ 서비스를 이용한 흡연자의 금연 성공률이 2배 이상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ASQ 운영 시간은 월~금, 동부시간 오전 10시부터 자정까지다.

심재훈 기자

관련 기사보기
에어비앤비 ''파티 금지한다''
DC ''김치의 날'' 제정
''경기침체 아니라 둔화 겪을 것''
''소셜연금 만으로 살기 힘들다''
성착취 맥스웰, 징역 20년 선고
'최고의 제품을 저렴한 가격에 제공'
미국인 82%·한국인 80% ''중국 싫다''
버지니아 최고 학군은 '폴스처치'
''하루 벌어 하루 산다'' 60%
VA 원숭이두창 환자 추가 확인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