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한 시대가 끝났다…뉴욕, 마지막 공중전화 철거

05/25/2022 | 12:00:00AM
한 시대가 끝났다…뉴욕, 마지막 공중전화 철거
뉴욕시의 마지막 공중전화 부스가 철거됐다고 AFP 통신 등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보도에 따르면 뉴욕시 당국은 이날 뉴욕 7번 애비뉴와 50번가 근처에 있던 이 공중전화 부스 철거 작업을 마쳤으며 이를 뉴욕 박물관에 전시하기로 했다.

뉴욕시는 이 공중전화 부스가 박물관에서 '컴퓨터 상용화 이전' 도시에서의 삶을 보여주는 자료로 쓰일 예정이라고 설명했다.여느 다른 도시와 마찬가지로 뉴욕의 공중전화도 2000년 초반 핸드폰 사용이 늘며 서서히 모습을 감추다 2010년대 스마트폰이 보급된 후 더 빠른 속도로 사라졌다.

빌 더블라지오 전 뉴욕 시장은 2014년부터 무료 전화, 와이파이, 전자기기 충전 등을 지원하는 '링크(Link) NYC'를 도시 곳곳에 설치해 공중전화를 대체하는 사업을 진행했다.

매슈 프레이저 뉴욕시 기술혁신국 국장은 이날 "말과 마차에서 자동차로, 자동차에서 비행기로 바뀌었듯 디지털 진화는 공중전화에서 와이파이 키오스크로 진보해 급변하는 통신 수요에 부합하게 됐다"고 말했다.

마크 러빈 맨해튼 자치구청장도 트위터에 "오늘 뉴욕의 유명한(혹은 악명 높은) 공중전화에 안녕을 고한다"고 썼다.

다만 뉴욕시는 영화 슈퍼맨의 주인공 클라크 켄트가 사람들의 눈을 피해 변신할 때 이용하던 구형 공중전화 부스 4개는 관광용으로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관련 기사보기
대법관·소수민족 대상 테러위협 심각
현관문 색상, 주택구매 가격에 영향
올해 독립기념일 작년과 달랐다
MD대법관 집앞 시위금지 요청
경제 ''더블딥 가능성'' 매우 크다
고소득 일자리 관심 높아졌다
독립기념일 총격범 체포
저소득층 불체자에 건강보험 확대제공
부시 전대통령, 탈북자 돕는다
''미국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