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텍사스 초등학교 총격 사건, 근래 '최악'

05/25/2022 | 12:00:00AM
텍사스 초등학교 총격 사건, 근래 '최악'
유발디 텍사스의 롭 초등학교에서 24일 발생한 총격 사건으로 19명의 학생과 2명의 성인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 전국을 넘어 세계가 어린 학생들의 죽음을 애도하는 가운데 24일 밤, 수 시간이 지나도록 자녀의 생사를 알지 못해 애태우는 부모들의 사정이 알려져 안타까움을 샀다.

이들은 인근의 모든 병원에 전화를 걸고 소셜 미디어에 도움을 요청하는 등 자녀의 생사를 알기 위해 안간힘을 쓴 것으로 드러났다. 롭 초등학교는 사건 일로부터 불과 2일 후 여름방학에 들어갈 예정이었다.

아시아 순방을 마치고 귀국하던 바이든 대통령은 비행기에서 소식을 접했다. 바로 기자회견을 열고 “18살이 공격용 무기를 살 수 있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 상식적인 총기 규제 법안을 방해하거나 지연시키는 사람들을 잊지 않을 것”이라며 강한 시정 방안을 촉구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한 “정신 건강에 문제가 있는 사람, 극한의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사람은 전 세계 어디든 있다. 왜 유독 미국에서는 계속 학교 총격 사건이 일어나는가. 이젠 조치를 취해야 할 때다”라고 덧붙였다.

무차별 총격을 가한 살바도르 라모스는 현장에 출동한 대응팀에 의해 사살됐다고 한다.

메릴랜드 총선을 앞두고 다양한 선출직에 출마한 많은 후보들은 현 총기 법안을 지탄하며 강력한 규제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12명의 학생과 1명의 교사 외 23명의 부상자를 기록한 1999년 4월 콜롬바인 고등학교의 총격 사건 이후 미국은 학교 총기 난사 사건에 시달리고 있다. FBI는 4명 이상의 사상자가 발생한 사건을 ‘대량 학살’로 간주한다. 롭 초등학교 총격은 콜롬바인 이후 12번째로 발생한 비극이다.

사망자 수에 따른 최악의 학교 난사 사건은 다음과 같다. ▷버지니아 텍-2007년 4월 16일, 32명 ▷샌디 훅 초등학교-2012년 12월 14일, 26명 ▷마저리 스톤맨 더글라스 고등학교-2018년 2월 14일, 17명 ▷산타 페 고등학교-2018년 5월 18일, 10명 ▷엄프쿠아 커뮤니티 칼리지-2015년 10월 1일, 9명 ▷레드 레이크 시니어 고등학교-2005년 3월 21일, 7명 ▷오이코스 한인 신학 대학-2012년 4월 2일, 7명 ▷웨스트 니켈 마인스 학교-2006년 10월 2일, 5명 ▷노던 일리노이스 대학-2008년 2월 14일, 5명 ▷산타 모니카 대학-2013년 6월 7일, 5명 ▷메리스빌 필척 고등학교-2014년 10월 24일, 4명

관련 기사보기
대법관·소수민족 대상 테러위협 심각
현관문 색상, 주택구매 가격에 영향
올해 독립기념일 작년과 달랐다
MD대법관 집앞 시위금지 요청
경제 ''더블딥 가능성'' 매우 크다
고소득 일자리 관심 높아졌다
독립기념일 총격범 체포
저소득층 불체자에 건강보험 확대제공
부시 전대통령, 탈북자 돕는다
''미국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