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중년의 ''극복 가능한'' 3대 치매 위험 요인은

05/12/2022 | 01:00:34PM

미 연구진 "비만, 신체활동 부족, 저학력" 꼽아

중년이 극복할 수 있는 3대 치매 위험요인은 비만, 신체활동 부족, 저학력(고등학교 미졸업)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대학 의대 정신의학과 전문의 데버러 반스 교수 연구팀이 2018년 37만8천615명을 대상으로 한 '전국 행동 위험요인 감시 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가 11일 보도했다.

2011년 조사에서는 극복 가능한 중년의 3대 치매 위험요인이 신체활동 부족, 우울증, 흡연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2018년 조사에서는 신체활동 부족만 남고 나머지 두 가지가 바뀌었다.

특히 저학력이 3대 위험요인 가운데 들어간 이유는 교육이 이른바 '인지 예비능'(cognitive reserve)에 도움을 줄 수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인지 예비능이란 뇌의 노화에 대비해 평소에는 사용되지 않는 뇌의 대체 네트워크를 활용하는 능력을 말한다.

교육을 많이 받은 사람일수록 치매 환자에게서 나타나는 뇌의 병리학적 변화를 견뎌낼 수 있는 능력이 강해지고 기억력과 사고력을 더 오래 유지할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전체적으로는 치매 환자의 36.9%가 중년 비만, 신체활동 부족, 저학력, 우울증, 고혈압, 당뇨병, 흡연, 난청 등 극복 가능한 8가지 위험요인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미만은 17.7%, 신체활동 부족은 11.8%, 저학력은 11.7%를 차지했다. 우울증도 11%에 가까웠다. 성별로는 남성이 35.9%로 여성의 30.1%보다 많았다.

인종별로도 차이가 있었다.

흑인이 40%, 원주민이 39%, 히스패닉계가 34%, 백인이 29%, 아시아계가 16%였다. 미국 알츠하이머병 협회 레베카 에델마이어 연구실장은 8가지 치매 위험요인 중 비만, 고혈압, 당뇨병, 흡연, 운동 부족은 모두 심장뿐 아니라 뇌에도 혈액을 공급하는 혈관에 손상을 가져올 수 있다며 이 연구 결과는 심장에 좋은 것이 뇌에도 좋다는 사실을 입증하는 것이라고 논평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의사협회 저널 - 신경학(JAMA Neurology) 최신호에 발표됐다.

관련 기사보기
리브라더스, 한국농수산식품공사 업무협약 체결
팬데믹으로 가정폭력 늘었다
현대차, 23만9천대 리콜
버지니아 최고의 공립학교 학군
주가 하락 고통받는 한인 많다
한국계 남성, 심부전 사망자 증가
과열 주택시장, 냉각기 접어드나
소아 급성 간염 확산 ''원인 불명''
VA 횡령 사건, ''최대 규모''
'워싱턴 커맨더즈' 우드브릿지 부지 매입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