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트럼프, 주한미군철수 수차례 언급''

05/12/2022 | 08:54:49AM

전 국방장관 “주한미군 철수 명령 막으려 장관직 지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재임 중 주한미군의 완전 철수를 몇 차례 주장했고 주변 만류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이 생각을 굽히지 않았다는 증언이 나왔다.

마크 에스퍼 당시 국방장관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주한미군 철수 실행을 막으려는 목적이 장관직을 지킨 이유 중 하나였다고 토로할 정도다. 에스퍼 전 장관은 10일 발간한 회고록 ‘성스러운 맹세(A Sacred Oath)’와 워싱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이런 상황을 전했다.

이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미국의 핵심 동맹인 한국을 폄하하면서 2만8500명에 달하는 주한미군을 철수하는 명령을 내리겠다고 반복적으로 위협했다.

에스퍼 전 장관을 비롯한 다른 고위 관료가 트럼프 전 대통령을 설득하거나 지연시키기 위해 노력했고 또 실제 철수 명령이 내려지진 않았지만, 트럼프 전 대통령은 마지막까지 이 생각을 포기하지 않았다고 WP는 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그들(한국)은 우리에게 삼성 TV를 파는데, 우리는 그들을 보호해준다. 이는 맞지 않는다”고 말하는가 하면, 한국인들에 대해 “다루기가 끔찍하다”, “우리에게 바가지를 씌우고 있다”라고도 비난했다.

에스퍼 전 장관은 트럼프가 장관 재직 15개월간 여러 번 주한미군 완전 철수를 언급했다면서 대북 억지력 상실 등 재앙적인 결과가 될 뿐만 아니라 아시아에서 미군을 몰아내려 한 중국이 환영할 만한 일일 것이라고 설득했다.

그러면서 마이크 폼페이오 당시 국무장관이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주한미군 철수는 두 번째 임기 우선순위로 하시죠”라고 제안하자 트럼프가 “그렇지, 맞아, 두 번째 임기”라며 미소를 지었다는 일화도 소개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재임 시절 한국뿐만 아니라 다른 동맹국도 안보 문제에서 미국에 ‘무임승차’한다면서 아프리카 주둔 미군 철수 희망을 피력했고, 실제 독일 주둔 미군의 감축을 발표하기도 했다.

에스퍼 전 장관은 자신의 재임 중에는 주한미군 철수가 벌어지지 않도록 하겠다는 의지가 있었다면서, 자신이 장관직을 지킨 이유 중 하나는 퇴임할 경우 후임 국방장관이 주한미군 철수 명령을 따르며 실제 철수를 시작할지도 모른다는 우려 때문이었다고까지 말했다.

에스퍼 전 장관은 WP와 인터뷰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군 최고사령관이 되기에 적합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선출된 지도자, 특히 미국의 대통령은 자신보다 나라를 우선시하는 기본 자질을 체화하고 원칙과 진실성이 있어야 하는데 트럼프 전 대통령은 그런 요건을 갖추지 못했다는 것이다.

관련 기사보기
리브라더스, 한국농수산식품공사 업무협약 체결
팬데믹으로 가정폭력 늘었다
현대차, 23만9천대 리콜
버지니아 최고의 공립학교 학군
주가 하락 고통받는 한인 많다
한국계 남성, 심부전 사망자 증가
과열 주택시장, 냉각기 접어드나
소아 급성 간염 확산 ''원인 불명''
VA 횡령 사건, ''최대 규모''
'워싱턴 커맨더즈' 우드브릿지 부지 매입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