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북한대사관 습격 한인 스페인 인도

05/10/2022 | 12:00:00AM
크리스토퍼 안…"김정남 아들 김한솔 대피시킨 인물"

판사 "인도 대상 맞지만 암살위험" 상급법원에 무효화 요청

미국 법원이 2019년 스페인 주재 북한 대사관 습격 사건에 가담한 크리스토퍼 안 씨를 범죄인 인도조약에 따라 스페인으로 송환해야 한다고 결정했다고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NK뉴스가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다만 법원은 실제 인도가 이뤄질 때 안 씨가 스페인에서 북한에 암살당할 위험을 고려해 상급심이 이 명령을 취소하는 것이 옳다는 의견을 함께 제시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연방지방법원 진 로젠블루스 판사는 안 씨의 혐의가 범죄인 인도 대상에 포함된다고 판단했다.

그러나 로젠블루스 판사는 이와 별개로 송환 시 목숨이 위태로울 수 있다며 상급심에서 이 같은 결정을 뒤집어 크리스토퍼 안을 송환으로부터 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북한은 그를 살해하고자 할 것이고, 스페인에서는 북한이 그를 살해하기 훨씬 쉬울 것"이라며 "비록 나는 법에 따라 그의 송환을 결정하지만 그것이 옳은 결정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상급 법원이 내가 틀렸다고 하거나 자체적으로 송환을 막아주기 바란다"고 설명했다.

안 씨가 스페인 당국으로 인도될지는 최종적으로 미 국무부가 결정하게 된다.

미국 판례에 따르면 범죄인 인도조약을 근거로 법원이 송환을 결정한 범죄 용의자는 국무장관이 인도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안 씨는 2019년 2월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관에 침입한 반(反)북한단체 '자유조선'(옛 천리마 민방위) 소속의 일원이다.

특히 안 씨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 씨가 말레이시아에서 암살된 시점에 김 씨의 아들 김한솔을 마카오에서 제3국으로 탈출하도록 도운 인물 가운데 한 명으로 알려져있다.

송환을 반대하는 이들은 이 같은 이유를 들어 안 씨가 북한의 암살 표적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관련 기사보기
가구 자산, 2년만에 감소세
인플레 진정신호 보이나
테라 코인 ''수익률 보장''비밀은…''폰지 사기''
달러 강세로 세계경제 어려움 커진다
현대차, 70억불 전기차공장 대미투자 예정
중국의 미국인 데이터 수집 차단 행정명령 추진
바이든 행정부에 대북억지력 강화 촉구
금리인상에 달러 가치 20년새 최고치
국민과 함께 해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
집값, 작년 19% 올랐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