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봄철 감기환자 증가 ‘콜록콜록’

04/15/2022 | 07:44:59AM

기온 변화 심한 요즘, 면역력 쉽게 저하

센터빌에 사는 한인 S씨는 최근 기침을 하고 몸상태가 나빠졌다. 코로나가 늘고 있다는 뉴스를 보며 걱정이 더욱 커졌다. 코로나를 의심했고, 마스크를 다시 썼다. 염려가 계속되자 지난번 정부가 나눠준 코로나 검사 키트를 꺼냈다. 신속 검사 결과, ‘음성’ 표시가 나왔다.

기온 변화가 심한 요즘, 곳곳에서 감기 환자가 늘고 있다. 환절기에는 면역력이 쉽게 저하될 수 있다. 몸이 급격한 기온 변화에 적응하려면 많은 에너지를 소모해야 하는데, 이 과정에서 면역세포에 할당되는 에너지가 줄어들기 때문이다.

몸의 면역력이 저하될 경우 다양한 형태로 ‘신호’가 나타난다. 감기 바이러스가 몸에 침투해 미열, 콧물, 기침 등의 증상이 발생할 수 있다. 면역력이 많이 떨어진 경우에는 이 같은 증상이 4일 이상 지속되거나 고열을 겪기도 한다.

또한 위장관으로 들어온 세균·바이러스가 제거되지 않아 배탈이 잦아지고, 장내 유해균이 많아지면서 염증이 잘 생긴다. 최근 들어 별다른 식단 변화가 없었음에도 복통·설사 증상을 자주 겪었다면 면역력 저하를 의심해야 한다. 환절기 면역력 강화는 사소한 생활습관 개선·관리가 시작이다. 우선, 면역력을 높이려면 하루에 7~8시간 정도 숙면하는 게 좋다. 자는 동안 바이러스 감염 세포를 제거하는 백혈구 T세포의 공격 능력이 높아지고, 코르티솔 분비가 감소해 초기 면역 반응과 백혈구 활동이 활발해지면서 면역력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수면의 양이나 질이 떨어지면 면역세포 기능이 떨어져 감염질환에 쉽게 노출될 위험도 있다. 코르티솔은 스트레스를 받았을 때도 분비되므로, 스트레스가 심한 상황을 최대한 피하거나 적절한 해소방법을 찾는 등 적절히 관리하는 것도 중요하다.

외출할 때는 얇은 외투를 지참해 급격한 체온 변화에 대비해야 한다. 체온이 갑자기 변하면 면역 세포 활성이 떨어지고, 호흡기 점막의 섬모 기능이 저하돼 바이러스와 세균 등이 쉽게 침투할 수 있다.

평소 호박, 고구마 등 베타카로틴이 풍부한 음식을 먹는 것도 도움이 된다. 항산화 영양소인 베타카로틴은 백혈구 중 하나인 NK세포를 활성화해 면역력을 높인다. 특히 단호박은 비타민E도 풍부해 혈액순환을 돕고 몸을 따뜻하게 하는 역할도 한다.

정 에스더 기자

관련 기사보기
리브라더스, 한국농수산식품공사 업무협약 체결
팬데믹으로 가정폭력 늘었다
현대차, 23만9천대 리콜
버지니아 최고의 공립학교 학군
주가 하락 고통받는 한인 많다
한국계 남성, 심부전 사망자 증가
과열 주택시장, 냉각기 접어드나
소아 급성 간염 확산 ''원인 불명''
VA 횡령 사건, ''최대 규모''
'워싱턴 커맨더즈' 우드브릿지 부지 매입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