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한인 1.5세 이지훈 연방항소법원 판사 됐다

04/15/2022 | 12:00:00AM
한인 1.5세 이지훈  연방항소법원 판사 됐다
한인 사상 세 번째 고등법원 판사

제7 연방항소법원(고등법원) 판사에 한인 1.5세대인 이지훈(54·미국명 존 리) 일리노이주 연방북부지법 판사가 임명됐다.

백악관은 13일 5명의 신임 연방 판사 지명자를 발표하면서 “이지훈 판사는 제7 연방항소법원에서 근무하게 될 최초의 아시아계 미국인”이라고 소개했다. 제7 연방항소법원은 일리노이, 위스콘신, 인디애나주 등 북중부 3개 주, 7개 지방법원에서 올라온 사건들을 다루는 곳이다.

이지훈 판사는 캘리포니아 제9 항소법원의 고 최영조(1916∼2004·미국명 허버트 최) 판사와 고혜란(53·미국명 루시 고) 판사에 이어 세 번째로 연방 종신직 판사에 올랐다. 상원 인준을 통과하면 한인 사상 세 번째 고등법원 판사가 된다.

이 판사는 박정희 정권 시절이던 1968년, 파독 광부였던 이선구씨와 간호사 이화자씨의 장남으로 독일에서 태어났다. 생후 3개월 무렵 한국으로 보내져 5세 때까지 외할머니의 보살핌을 받았다. 그가 5세 때이던 1970년대 초 가족이 모두 시카고로 이민 갔고, 시카고 북서부 교외 도시에 터를 잡았다.

시카고에서 초·중·고교를 마친 뒤 1989년 하버드대, 1992년 하버드 로스쿨을 각각 졸업했다. 그는 로스쿨 졸업 후 법무부에서 2년간 장관 특별보좌관으로 근무한 뒤 메이어 브라운, 프리본 앤드 피터스 등 대형 법무법인에서 통상 규제, 지식재산권 등 기업 간 분쟁 전문 변호사로 활동했다. 이 판사는 현재 시카고 교외 도시에 살며 의사인 아내와의 사이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언론은 리 판사 지명에 대해 “바이든 대통령이 인종이나 민족, 직업적 다양성을 반영하기 위한 시도를 이어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이지훈 판사 외에 살바도르 멘도저 주니어 워싱턴 연방법원 판사를 제9 연방항소법원 판사에 지명하고 아이오와·일리노이·델라웨어 연방법원에 각 1명의 신임 판사를 앉힐 예정이다. 이로써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후 지명한 연방 판사는 케탄지 브라운 잭슨 연방 대법관 포함 90명에 달한다고 NBC방송은 전했다.

정 에스더 기자

관련 기사보기
리브라더스, 한국농수산식품공사 업무협약 체결
팬데믹으로 가정폭력 늘었다
현대차, 23만9천대 리콜
버지니아 최고의 공립학교 학군
주가 하락 고통받는 한인 많다
한국계 남성, 심부전 사망자 증가
과열 주택시장, 냉각기 접어드나
소아 급성 간염 확산 ''원인 불명''
VA 횡령 사건, ''최대 규모''
'워싱턴 커맨더즈' 우드브릿지 부지 매입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