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기대수명 또 줄어

04/13/2022 | 07:55:22AM

VCU 연구결과, 2년새 2.3세 단축

코로나19 대유행 여파로 2년 연속 기대수명이 줄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버지니아 커먼웰스대학(VCU)과 콜로라도 볼더대학 연구팀은 최근 의학논문 사전 공개 사이트 메드아카이브에 이 연구논문을 게재했다. 이 연구는 아직 동료 평가를 거치진 않았다.

논문에 따르면 국민들의 기대수명은 코로나19 발병 전인 2019년 78.86세에서 대유행 발생 첫해인 2020년 76.99세로 1.87세 감소했다. 또 지난해 기대수명은 76.60세로 1년 전보다 0.39세 줄었다. 2년 사이에 기대수명이 무려 2.26세가 단축된 것이다.

이는 코로나19 대유행이 큰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이날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8198만 명으로 2위 인도(4천303만 명)를 배가량 앞선다. 사망자 수도 101만 명으로 2위 브라질(66만 명)보다 월등히 많았다.

연구진은 효과적인 백신의 도입과 활용이 지난해 사망률을 억제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느린 백신 접종과 변이 확산이 사망률 급증을 초래했다고 말했다. 지난해 기대수명 단축은 연구진이 한국, 영국, 독일, 프랑스 등 19개 국가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와 배치된다.

이들 19개 국가의 경우 2020년 평균 기대수명은 전년과 비교해 0.40세 감소했지만, 지난해 기대수명은 오히려 1년 전보다 0.28세 증가했다.

관련 기사보기
에어비앤비 ''파티 금지한다''
DC ''김치의 날'' 제정
''경기침체 아니라 둔화 겪을 것''
''소셜연금 만으로 살기 힘들다''
성착취 맥스웰, 징역 20년 선고
'최고의 제품을 저렴한 가격에 제공'
미국인 82%·한국인 80% ''중국 싫다''
버지니아 최고 학군은 '폴스처치'
''하루 벌어 하루 산다'' 60%
VA 원숭이두창 환자 추가 확인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