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집값, 작년 19% 올랐다

02/24/2022 | 03:14:56PM
저금리·공급부족 여파···통계 작성 34년만에 최대 폭

작년 집값이 저금리와 공급부족 여파에 역대 최대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월스트리트저널 등에 따르면 주요 도시들의 평균 집값 추세를 측정하는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코어로직 케이스-실러 주택가격지수가 지난해 연간 18.8% 올랐다. 지난 1987년 관련 통계 작성이 시작된 이후 34년 만에 가장 높은 연간 상승폭이다.

10개 주요도시 주택가격지수는 17%, 20개 주요도시 주택가격지수는 18.6% 각각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20개 주요도시 지수는 금융정보업체 팩트셋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18.3% 상승)를 상회했다. 피닉스, 탬파, 마이애미는 작년 집값이 많이 오른 도시 1∼3위를 차지했다. 피닉스는 31개월 연속 집값 상승률이 가장 높은 도시의 자리를 지켰다.

지난해 역대 최저 수준에 머무른 모기지 금리와 코로나19 사태 이후 강해진 넓은 집 선호 현상이 주택 수요를 자극했다고 WSJ은 전했다. 이런 가운데 매물로 나오는 주택 감소에 따른 수급 불일치가 집값을 더욱 높이 끌어올린 것으로 분석된다. 그러나 올해는 연방준비제도의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모기지 금리가 가파르게 오를 수 있어 집값 상승폭이 제한적일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국책 모기지업체 프레디맥은 올해 연간 집값 상승률이 6.2%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관련 기사보기
가구 자산, 2년만에 감소세
인플레 진정신호 보이나
테라 코인 ''수익률 보장''비밀은…''폰지 사기''
달러 강세로 세계경제 어려움 커진다
현대차, 70억불 전기차공장 대미투자 예정
중국의 미국인 데이터 수집 차단 행정명령 추진
바이든 행정부에 대북억지력 강화 촉구
금리인상에 달러 가치 20년새 최고치
북한대사관 습격 한인 스페인 인도
국민과 함께 해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