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금리 공포 확산

01/28/2022 | 07:04:50AM
“연준, 올 7번 올릴 수도”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예상보다 더 강력한 긴축 신호를 보내면서 전 세계 주요국 증시가 충격을 받고 있다. 파월은 26일 올해 첫 연방공개시장위원회 회의를 마감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3월 금리 인상을 기정사실로 만들었다. 금리 인상 외에도 예정대로 오는 3월 테이퍼링(자산 매입 축소)이 종료될 것이라고 했다. 시기를 구체화하지는 않았지만 양적 긴축(채권을 팔아 시중 자금을 회수하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고, 인플레이션을 해소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표시했다.

시장의 관심사는 금리 인상 횟수와 폭인데, 공격적으로 전개될 가능성이 크다. 파월 의장은 기자 간담회에서 “올해 일곱 차례(3·5·6·7·9·11·12월) 남은 FOMC가 열릴 때마다 금리를 올릴 것인가”라는 질문을 받았는데 부인하지 않았다. 금리 인상 폭을 통상적인 0.25%포인트의 2배인 0.5%포인트 올릴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도 “추측하는 건 의미가 없다”고 답변을 피했다. 이런 답변들이 불확실성 해소를 기대한 투자자들의 기대에 찬물을 끼얹었다고 외신들은 분석했다.

정 에스더 기자

관련 기사보기
테라 코인 ''수익률 보장''비밀은…''폰지 사기''
달러 강세로 세계경제 어려움 커진다
현대차, 70억불 전기차공장 대미투자 예정
중국의 미국인 데이터 수집 차단 행정명령 추진
바이든 행정부에 대북억지력 강화 촉구
금리인상에 달러 가치 20년새 최고치
북한대사관 습격 한인 스페인 인도
국민과 함께 해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
집값, 작년 19% 올랐다
'자유 위한 희생, 한미혈맹 이어갈 것'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