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한국 스타트업 40%, 북미 진출 선택

01/27/2022 | 07:30:14AM
코트라, 스타트업 198개 진출 현황 조사

해외에 진출한 한국 스타트업 10개 중 4개가 북미 지역을 선택했으며, 절반 가까이는 본사를 해외에 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는 지난해 12월 한 달 동안 해외 무역관을 통해 창업자 중 1인 이상이 한국인인 스타트업 198개를 대상으로 해외 진출 현황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4일 밝혔다. 조사 대상 스타트업의 40.4%가 북미에 진출했으며 이 중 60%는 실리콘밸리를 택했다. 이어 중국(20.2%), 동남아(15.25), 유럽(11.1%) 등의 순으로 스타트업이 많이 진출했다.

진출 분야는 모바일(10.1%), 인공지능(9.6%), 라이프스타일(7.6%), 에듀테크(7.1%), 뷰티(6.6%), 게임·엔터테인먼트(6.1%) 등으로 특정 분야에 집중되지 않고 비교적 고르게 분포됐다. 진출 기업의 제품·서비스 유형은 무형 서비스·애플리케이션·솔루션(62.6%)이 주를 이뤘고 유형 제품·무형 서비스 결합 20.2%, 유형 제품 11.1% 순이었다. 해외 진출을 택한 이유로는 해외 시장에 적합한 서비스로 해외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서라는 응답이 45.5%로 가장 많았다. 소비자와 고객층을 늘리기 위해서가 39%로 그 뒤를 이었다. 해외 투자유치가 용이해서와 해외파트너와 협력하기 위해서라는 답변은 각각 4.5%였다. 또 해외 진출 스타트업 중 49.5%는 본사를 해외에 뒀다. 해외 진출 형태는 해외 법인 설립이 97%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진출 방식으로는 단독 투자가 71.2%, 해외기업과의 합작투자(플립)가 8.1%였다. 직원 수는 3~5명(28.8%)과 6~10명(24.2%), 1~2명(15.7%) 등 10명 이하가 절반을 넘었다.

관련 기사보기
테라 코인 ''수익률 보장''비밀은…''폰지 사기''
달러 강세로 세계경제 어려움 커진다
현대차, 70억불 전기차공장 대미투자 예정
중국의 미국인 데이터 수집 차단 행정명령 추진
바이든 행정부에 대북억지력 강화 촉구
금리인상에 달러 가치 20년새 최고치
북한대사관 습격 한인 스페인 인도
국민과 함께 해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
집값, 작년 19% 올랐다
'자유 위한 희생, 한미혈맹 이어갈 것'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