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다양성이 미국 강하게 만든다"

01/25/2022 | 12:00:00AM
한인 정치 샛별, 한복 입고 VA 의회서 선서

아이린 신 버지니아주 신임 하원의원이 22일 리치먼드 의회에서 한복을 입고 선서했다. 신 의원은 다양성이 미국을 더 강하게 만든다며 꿈과 희망이 이뤄지는 미국을 만들기 위해 힘쓰겠다고 밝혔다. 신 의원은 “주민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출마한 나의 마음은 여전하다. 함께 역사를 만들어나가자”고 밝혔다.

선거 전 아이린 신은 섄틸리 등 86지구를 걸어다니며 집집마다 방문, 주민들의 목소리를 경청하며 주목받았다. 당선되면 팬데믹 극복을 위해 그랜트를 확대하고, 소수계를 위한 통번역 서비스를 강화하겠다고 했다. 신 의원은 UC리버사이드 정치학과 졸업 뒤 시민단체 등에서 일했다. 카말라 해리스 부통령 후보 캠페인에서도 활동했다.

정 에스더 기자

관련 기사보기
에어비앤비 ''파티 금지한다''
DC ''김치의 날'' 제정
''경기침체 아니라 둔화 겪을 것''
''소셜연금 만으로 살기 힘들다''
성착취 맥스웰, 징역 20년 선고
'최고의 제품을 저렴한 가격에 제공'
미국인 82%·한국인 80% ''중국 싫다''
버지니아 최고 학군은 '폴스처치'
''하루 벌어 하루 산다'' 60%
VA 원숭이두창 환자 추가 확인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