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소비자물가 40년만 최대폭 상승

01/14/2022 | 08:13:17AM
지난달 상승률 7% 기록, 1982년 이후 처음

작년 12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7%를 기록했다. 1982년 이후 처음이다. 12일 노동부는 “11월 소비자 물가지수(CPI)가 1년 전에 비해 7%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작년 11월 상승률은 6.8%였다. 노동부는 “주거비와 중고차·트럭 관련 지수가 모든 물가 지수 중에서도 전체적인 소비자 물가 지수에 가장 큰 영향을 줬다”고 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작년 5월 5%를 넘어섰고, 작년 10월에는 6%를 돌파한데 이어 7%까지 높아졌다. 연방준비제도의 목표치(상당 기간 2%)를 크게 넘어선 상황이다.

향후 물가 상승에 대한 전문가들의 전망은 엇갈린다. 윌밍턴 트러스트의 수석 이코노미스트 루크 틸리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 “향후 몇 달 안에, 예를 들어 지난달부터 올 1분기 사이 기간 안에 인플레이션을 정점에 도달할 것”이라며 “올해는 인플레이션의 ‘속도’가 느려질 것이라고 생각하고, 2021년보다는 덜 해질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하지만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연준은 지난해 인플레이션이 ‘일시적인 현상’이라고 판단하고 대응했는데, 물가 상승률이 7%에 진입했기 때문이다. 이제는 연준이 인플레이션을 예상하고 대응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다급하게 인플레이션을 ‘쫓아가면서’ 대응해야 상황이 됐다는 것이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지난 11일 연임을 위한 상원 인사 청문회에 출석해 “높은 물가 상승세가 예상보다 길게 지속되고 금리를 더 많이 인상해야 한다면 그렇게 하겠다”며 올해 금리 인상 폭과 횟수를 늘릴 수 있다는 뜻도 밝혔다. 또 “시장에 유동성을 줄이는 수단으로서 보유 자산 축소가 필요하다”며 연준이 보유한 채권을 파는 방식으로 시중 자금을 회수하는 ‘양적긴축’ 가능성을 예고했다. 다만 파월 의장은 양적 긴축을 시행하는 시기에 대해 “아마도 올해 하반기쯤 어느 시점”이라며 “양적 긴축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결정을 내리기까지 2~4차례 회의를 더 해야 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했다.

파월이 양적 긴축에 대해서는 신중한 태도를 보이면서 실제로 양적 긴축에 돌입하기까지는 수개월의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정 에스더 기자

관련 기사보기
페어팩스 병상 여유 생겼다
오미크론 ''정점'' 찍고 하락세
맥클린 한인여성, 접근금지 명령
''이민자는 루저'' 발언 남성 해고
오미크론 대처 강화하라 시위
페어팩스 주민 살해 후 쓰레기통에
설 앞둔 시니어들 ''미국이 효자다''
볼티모어시 소방관 3명 순직
기업 최대 위험요소는 여전히 코로나19
VA 마스크 의무화 금지, 교육청 반발 소송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