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지붕은 경험 있는 전문회사에 맡겨야

01/11/2022 | 12:00:00AM
지붕은 경험 있는 전문회사에 맡겨야
“경험 있는 전문회사에 맡겨야 제대로 혜택 받을 수 있습니다”

[기획]누보하우스

“경험 많은 회사 선택해야 보험청구 문제없어. 눈으로 자세하게 볼 수 없는 지붕. 자세히 살펴보면 문제 투성이”

“지붕에서 물이 새 카펫이나 벽에 침수피해를 입히는 정도는 아니더라도 지붕에서 문제가 진행되고 있을 수 있습니다. 누수가 없다고 지붕에 문제가 없는 것은 아닙니다”

누보하우스(대표 이위석)는 지난 2012년부터 버지니아와 일리노이에서 지붕과 사이딩 등을 수리해온 종합건축회사다. 누보하우스의 목표는 고객의 집이 혹독한 기상조건에서도 새집처럼 유지되는 것이다. 집주인이 보험을 활용해 비용 부담을 느끼지 않고 수리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누보하우스의 다니엘 유 매니저는 “지붕을 제대로 고치려면 건축회사를 잘 만나야하고 전문가가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유 매니저는 공사업체를 선택할 때는 노하우가 풍부한지, 라이센스를 소지하고 있는지, 공사 뒤 발생할 수 있는 손해에 대비한 보험을 갖추고 있는지 등을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 매니저는 지붕은 눈과 비, 강풍, 우박, 태양 자외선에 의해 계속 손상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붕 위에 쌓인 나뭇잎이 썪으면서 습기가 심해져 지붕재료에 이상이 생길 수 있고, 물이 지붕에 고여 문제가 진행되고 있을 수도 있다고 했다.

유 매니저는 “특히 지붕널은 시간이 지나면서 파손되거나 뒤틀릴 수 있다. 딱딱하게 굳어 갈라지거나 모서리가 뜰 수 있다”며 “색깔이 변하기도 한다. 바람에 떨어져 나가는 경우도 많다”고 말했다. 이렇게 여러가지 문제가 진행되고 있어도 집주인은 알기 어렵다. 사다리를 타고 지붕 위에 올라가 눈으로 확인하는 게 쉽지 않고, 눈으로 본다고 해도 일반인의 눈에 잘 들어오지 않는 손상이 있기 때문이다. 유 매니저는 “지붕 문제가 시간이 지나면서 악화되면 물이 새기 시작하고, 물이 벽을 타고 내려와 집 전체를 훼손할 수 있다”고 했다.

이런 지붕을 제대로 고치려면 전문업체가 필요하다. 업체를 선택할 때는 노하우가 풍부한지, 라이센스를 소지하고 있는지, 공사 뒤 발생할 수 있는 손해에 대비한 보험을 갖추고 있는지 등을 확인해야 한다. 유 매니저는 “누보하우스와 셋업 계약을 맺으면, 10일 이내에 무료로 인스펙션을 할 수 있다”며 “누보하우스의 훈련된 검사관들은 지붕 전체를 보며 일반인들이 알기 어려운 손상을 찾아낸다. 인스펙션에 드론을 활용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누보하우스는 인스펙션이 끝나면 사진이 담긴 보고서를 집주인에게 제공하고, 상담을 해준다. 유 매니저는 “지붕은 12년이 넘으면 2~3년 주기로 검사하는 게 좋다”며 “검사는 매우 철저하게 진행해야 한다. 가장 중요한 단계일 수 있다”고 조언했다. 또한 인스펙션 결과를 본 집주인이 보험회사에 클레임하기로 결정하면, 누보하우스는 이 과정을 도와준다. 누보하우스는 보험 청구 승인률이 90% 가까이 된다면서 누보 회사는 보험 청구가 받아들여질 수 있도록 객관적이고 합리적으로 주장을 제기한다고 밝혔다

보험회사가 승인을 하면 집주인은 10~14일 이내에 수표를 받게 된다. 이 수표를 회사에 보내면 작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누보하우스는 집주인과 작업 가능 날짜 등을 논의하고 다양한 재료를 안내한다. 자외선 차단 및 우박 보호 기술이 적용된 제품을 보여주고 색상을 함께 논의한다. 유 매니저는 “복구 과정은 시간이 많이 들어가고 관리에 일일이 신경을 써야하는 고통스러운 과정이 아니다”라며 “우리는 시간과 비용, 스트레스를 줄여주는 통합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문의: 703-962-0745

▷주소: 14641 Lee Hwy #109 Centreville, VA 20121

정 에스더 기자

관련 기사보기
페어팩스 병상 여유 생겼다
오미크론 ''정점'' 찍고 하락세
맥클린 한인여성, 접근금지 명령
''이민자는 루저'' 발언 남성 해고
오미크론 대처 강화하라 시위
페어팩스 주민 살해 후 쓰레기통에
설 앞둔 시니어들 ''미국이 효자다''
볼티모어시 소방관 3명 순직
기업 최대 위험요소는 여전히 코로나19
VA 마스크 의무화 금지, 교육청 반발 소송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