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세금법 칼럼]주식정보 누락과 IRS 감사

01/10/2022 | 07:14:45AM
올해도 어김없이 주식관련 정보를 누락한 세금보고로 인해 IRS 서면 감사를 받은 고객들이 많았다. 세무보고서 수정과 함께 벌금 삭감을 위한 청원도 같이 넣은 후 팔로업한 케이스가 적지 않았다. 회사로부터 주식이나 RSU(Restricted Stock Unit)를 받았고, 주식을 매수해 필요한 곳에 돈을 썼다면 아래의 세금보고 사항을 챙겨야 귀찮은 서프라이즈를 피할 수 있다.

먼저 스톡옵션과 RSU의 차이점을 짚고 넘어가자. 스톡옵션은 일정한 조건 충족시 정해진 행사가격으로 정해진 수량의 주식을 매수할 수 있는 권리다. 권리가 귀속되면 옵션을 행사할 수 있게 되고, 향후 실제로 옵션을 행사하는 시점에서 주식을 보유하게 된다. RSU는 조건 충족시 정해진 수량의 주식 자체를 소유할 수 있는 권리다. 권리의 귀속과 동시에 주식을 보유하게 된다. 스톡옵션과 RSU를 통한 주식은 모두 회사가 정해준 해당금융기관(모건스탠리, 피델리티 등)으로 입고되어 보유하게 된다.

올해 회사 상여급으로 받은 스톡옵션이나 RSU를 팔았던 독자가 있다면 우선 해당금융기관에서 날아올 세금 문서를 잘 챙겨서 회계사에게 전달해야 한다.

그러나 이것만으로는 부족하다. 빠진 정보가 있는지 회계사에게 전달하기 전에 세금문서 자체를 검토해야 한다. 특별히 눈여겨봐야 할 정보는 주식의 원래 매입가(cost basis)이다. 해당금융기관 즉 매입된 주식을 관리하는 브로커은행에서 국세청에 1099 양식을 보고할 때 매입가를 누락했다면 엄청난 금액의 세금을 내라고 국세청에서 통지서가 날아올 것이다.

세금보고서가 완성되었다면 회계사가 Schedule D와 Form 8949 양식을 첨부했는지 매입가를 정확하게 넣었는지 확인해야 한다. 정리하자면, 주식이나 RSU는 ‘자산’으로 간주해야야 한다는 점이다. 자산을 팔면 당연히 양도 차익이 생기게 되고 차익에 대한 소득세를 보고할 필요가 생긴다. 세금 문제가 생기는 대부분의 경우는 매매가(gross sales proceeds)만 IRS에 보고되고 원래의 매입가(cost basis)는 보고되지 않는 경우가 많다.

일단 주식 매매 정보가 아예 누락되었거나 매입가를 뺀 매매가로만 세금보고를 이미 파일링한 상태라면 IRS에서 서면 감사 연락(CP2000)이 오기 전에 수정할 것을 권한다. 자진해서 연락이 오기 전에 수정한다면, IRS가 부과될 벌금(누락된 소득에 대한 세금의 20%, IRC 6662 Accuracy-Related penalty)을 면할 수 있다.

누락된 양도소득 금액이 큰 경우 벌금도 만만치 않으므로 1099 양식을 받아보고 매입가가 누락된 것으로 보인다면 회사 페이롤 담당자나 주식계좌를 보유하고 있는 브로커은행(모건스탠리, 메릴린치, 찰스쉬왑 등)에 주식을 양도한 회계연도의 세금보고에 대한 자세한 양식을 요청해 세금보고를 수정해야 한다.

관련 기사보기
회계사 선택 기준은 ''소통''과 ''친절''
물가상승, ''시니어 힘들다''
USIDC, 안전기금 수혜기관 선정
한인 기업들 참여기회 열린다
원달러 환율 1200원 돌파
금리 공포 확산
한국 스타트업 40%, 북미 진출 선택
대북제재 주역, 주한 미대사 내정
한인 투표가 미래 바꾼다
종전선언, 뭘 얻겠다는 건가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