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병원서 코로나 치료제 부족

01/07/2022 | 07:09:23AM
“공급이 수요 못 따라가”

코로나19에 대항할 게임체인저로 불리는 항바이러스제 알약 치료제가 공급이 불안정해 의료현장에서 고충을 겪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가 전했다.

알약 치료제는 코로나19의 중증 진행을 막고 재택치료를 가능하게 할 것으로 기대받고 있다. FDA는 오미크론 변이 확산세가 한창이던 작년 12월 말 화이자의 코로나19 알약 치료제인 팍스로비드와 머크앤드컴퍼니(MSD)의 몰누피라비르의 사용을 승인했다. 현재 바이든 정부는 팍스로비드 1000만명분과 몰누피라비르 300만명분을 구입했고, 현재까지 36만5000명분이 주별 인구 비례에 따라 배포된 상황이다.

그러나 초기 공급물량이 턱없이 부족해 환자 증가와 인력난에 직면한 병원 현장에서는 막상 변화를 체감하지 못하고 있다는 볼멘소리가 나오고 있다.

로드아일랜드주에서 일하는 감염병 전문의 랠프 로저스는 일부 고위험군 환자에 알약을 처방하고 있지만 공급이 수요를 못 따라가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전날 팍스로비드를 주문하려고 약국에도 가봤지만 품절돼 확보하지 못했다고 했다.

로저스는 알약 치료제 물량이 부족하다 보니 의사들은 어떤 환자가 복용하면 가장 큰 효과를 볼 수 있을지 결정해야 한다고도 설명했다. 그는 “시간을 두고 환자의 증상이 심해지는지 지켜볼 수 있다면 좋겠지만, 치료제는 초기에 먹었을 때 가장 효과가 좋다”고 언급했다.

관련 기사보기
페어팩스 병상 여유 생겼다
오미크론 ''정점'' 찍고 하락세
맥클린 한인여성, 접근금지 명령
''이민자는 루저'' 발언 남성 해고
오미크론 대처 강화하라 시위
페어팩스 주민 살해 후 쓰레기통에
설 앞둔 시니어들 ''미국이 효자다''
볼티모어시 소방관 3명 순직
기업 최대 위험요소는 여전히 코로나19
VA 마스크 의무화 금지, 교육청 반발 소송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