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오미크론, T세포에는 꼼짝 못한다

01/07/2022 | 07:08:54AM
중증으로 가지 않는 것도 T세포 때문

오미크론이 이전 코로나 변이보다 돌연변이가 많이 일어났지만 인체 면역력의 한 축인 T세포를 피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돼도 대부분 중증으로 발전하지 않는 것도 T세포가 건재하기 때문인 것으로 해석된다. 호주 멜버른대와 홍콩과기대 공동 연구진은 “T세포가 오미크론 변이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해 면역반응을 유도하는 데 여전히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3일 국제 학술지 ‘바이러스’에 밝혔다.

오미크론 변이는 코로나 바이러스가 세포에 결합할 때 쓰는 스파이크 단백질에 이전 델타 변이보다 두 배나 많이 돌연변이가 생겼다. 이로 인해 백신 접종이나 이전 감염으로 생긴 항체의 예방 효과가 떨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왔다. 항체는 스파이크에 달라붙어 인체 감염을 막는다. 실제로 백신 접종자의 돌파감염이나 완치자의 재감염 사례가 계속 나왔다. 연구진은 항체 대신 인체 면역의 또 다른 축인 T세포가 오미크론 변이에 효과가 있는지 조사했다. T세포는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세포를 제거하거나 다른 면역세포의 기능을 도와 감염자가 중증으로 발전하지 않도록 한다.

연구진이 T세포가 인지하는 코로나 바이러스의 단백질 1500여 가지를 분석한 결과, 오미크론 변이가 T세포를 피해갈 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호주 멜버른대의 매튜 맥케이 교수는 “오미크론이 항체를 피할 수 있어도 T세포 반응은 여전히 방어력을 제공해 중증을 막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밝혔다.

백신 접종이나 자연면역으로 유도되는 T세포는 항체와 마찬가지로 코로나 바이러스의 스파이크 단백질도 감지한다. 오미크론 변이는 T세포가 감지하는 스파이크 단백질에서 20%가 돌연변이를 보였다. 그렇다고 오미크론이 T세포를 피할 수 있다는 것은 아니었다. 홍콩과기대의 아흐메드 압둘 콰디르 교수는 “T세포의 공략 대상 중 돌연변이가 일어난 단백질들도 추가 분석에서 절반 이상이 여전히 T세포에게 감지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로 인해 오미크론이 T세포 방어를 피할 가능성이 더 줄어든다”고 밝혔다.

또 T세포가 감지하는 비 스파이크 단백질은 97%가 오미크론 변이에서도 돌연변이가 나타나지 않았다. 멜버른대의 맥케이 교수는 “이 결과들을 종합해보면 오미크론 변이가 T세포를 피할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보기
페어팩스 병상 여유 생겼다
오미크론 ''정점'' 찍고 하락세
맥클린 한인여성, 접근금지 명령
''이민자는 루저'' 발언 남성 해고
오미크론 대처 강화하라 시위
페어팩스 주민 살해 후 쓰레기통에
설 앞둔 시니어들 ''미국이 효자다''
볼티모어시 소방관 3명 순직
기업 최대 위험요소는 여전히 코로나19
VA 마스크 의무화 금지, 교육청 반발 소송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