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오미크론에 '코로나 우울증' 심화

12/16/2021 | 12:00:00AM
불안·우울 2배 증가 “음모론도 기승”

오미크론 변이 등장으로 인해 팬데믹이 곧 종식될 것이라는 기대가 깨지면서 세계인의 우울과 좌절감이 깊어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뉴욕타임스는 13일 코로나19에 따른 불안과 우울이 세계를 장악한다는 제목으로, 세계 각지 시민들을 인터뷰하고 전문가 의견을 종합했다. 뉴욕타임스가 만난 아시아·유럽·미주·아프리카 등 시민들은 팬데믹이 끝나지 않을 것이라는 불안과 그에 따른 심리적 고통을 공통적으로 표출했다.

특히 바이러스 전파 상황에 따라 정부의 방역 정책이 느슨해졌다가 조여지는 일이 이어지면서 일상 회복에 대한 희망과 좌절도 되풀이되는 데 대한 정신적 피로를 호소했다. 영국에선 대유행 이후 집단면역 정책과 봉쇄를 오가다가 위드 코로나인 단계적 일상회복을 채택했다. 그러나 오미크론 변이 출현 뒤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등 일부 규제가 부활하는 모양새다. 이같이 새 변이가 계속 출현해 모든 계획이 잠정적인 것이 되고 미래 계획이 불가능해지자 불안이 커졌다는 설명이다.

런던에서 유학 중인 호주인 샤넬 콘토스는 이달 내 귀향이 불확실한 상황으로 인해 좌절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신문은 ‘방역을 위해 얼마나 내 삶을 포기해야 하는지’ 질문을 던지는 사례라고 분석했다. 뉴욕타임스는 국제사회가 코로나19에 대해 응집된 대응을 하지 않아 혼란이 가중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오미크론 출현으로 여러 국가가 사회적 이동을 제한하는 와중에도 최근 코로나19 사망자가 급감한 브라질에서는 내년 카니발 축제가 열 수 있다는 기대가 나오는 등 국가별 상황과 대응은 제각각이다. 유럽연합(EU)에서도 내부적으로 백신 의무화 정책을 시행할지 의견이 나뉘며 각국의 개별 정책도 서로 다르다.

팬데믹 시기 각국 정부가 시중에 푼 유동성으로 금융시장 활황기를 맞아 부유한 사람들은 더욱 부유해지는데 투자할 자본이 없는 이는 더 빈곤해지는 상황이 나타나 음모론도 만연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는 지적했다. 모스크바의 인지치료센터 소장인 야코프 코체트코프는 러시아에서 백신에 대한 불신이 커졌다면서 이런 현상은 사람들의 심리에 큰 영향을 미친다고 밝혔다. 러시아 심리치료사인 안나 셔펠은 환자들이 감염에 대한 공포로 강박적 생각과 행동에 사로잡혀 공공장소에서 타인과 접촉을 두려워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이탈리아 사회경제연구기관 첸시스는 팬데믹이 미래에 대한 불안을 심화한다고 진단했다. 첸시스 수장인 마시밀리아노 발레리는 “한 개인이 자기 삶의 위치를 개선할 수 있는 원리였던 사회적 사다리가 막혔다”고 설명했다.

이탈리아 심리학 협회장인 다비드 라차리는 최근 연구에서 불안과 우울이 발생할 확률이 팬데믹 이후 배로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18세 미만 연령층에서는 그 확률이 25%까지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이는 매우 높은 수치라고 설명했다. 정신 질환 분야를 연구한 프랑스 전염병학자 마리아 멜키오르는 대유행 이후 대면 접촉 기회가 제한된 청소년과 청년층에서 섭식장애가 확산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프랑스에서 우울과 불안이 평시보다 배로 증가했다며 이는 앞선 이탈리아 연구자들의 결론은 물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최근 보고서 내용과도 일치한다고 설명했다. 지난 9월 OECD가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멕시코, 미국, 영국 등 대부분 국가에서 대유행 기간 우울과 불안이 이전보다 배 이상 만연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 기사보기
페어팩스 병상 여유 생겼다
오미크론 ''정점'' 찍고 하락세
맥클린 한인여성, 접근금지 명령
''이민자는 루저'' 발언 남성 해고
오미크론 대처 강화하라 시위
페어팩스 주민 살해 후 쓰레기통에
설 앞둔 시니어들 ''미국이 효자다''
볼티모어시 소방관 3명 순직
기업 최대 위험요소는 여전히 코로나19
VA 마스크 의무화 금지, 교육청 반발 소송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