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WP 북한 겨울 식량난 우려

12/08/2021 | 07:18:18AM
코로나19 확산에 국경 봉쇄 겹쳐

북한이 코로나19 대유행에다 국경 봉쇄까지 이어지면서 겨울철 식량난을 겪을 수 있다고 워싱턴포스트가 5일 전했다. 겨울은 통상 북한을 식량 부족에 허덕이게 한 불안한 시기였는데, 올해는 코로나에 국경 봉쇄 조처로 식량과 물자 부족이 악화할 수 있다는 것이다. 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내부 경제 활동을 추가로 제한하는 새로운 조처를 부과한 것이 북한의 어려움을 더하는 요인이라고 WP는 지적했다.

WP는 북한이 올여름 일부 홍수 피해에도 곡물 수확량에 심각한 영향을 받지 않았다고 분석가들이 예상한다면서도, 전반적인 식량 부족이 지속하고 국제구호단체도 봉쇄 조처로 북한을 떠났다고 우려했다. 또 수입 비료와 농기구의 부족이 예상보다 적은 수확을 초래했고, 옥수수 가격 상승은 쌀 대신 옥수수 소비가 늘어났다는 신호라는 전문가 의견을 전했다. 북한에선 10월 말 식용 흑고니 사육 계획이 보도된 적 있는데, 이 역시 식량난과 연결됐을 수 있다고 봤다. 그러면서 북한은 1990년대 고난의 행군 시기 타조 농장을 만든 적도 있다고 WP는 소개했다. 유엔 식량농업기구(FAO)는 최근 분기 보고서에서 북한이 지난 1년간 100만톤 곡물을 수입했다고 밝힌 바 있다.

조한범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북한의 쌀 가격은 당국의 개입과 중국의 비공식 원조로 표면적으론 안정돼 있다면서도 이것이 얼마나 오래갈지는 모른다고 말했다. 조 위원은 북한이 코로나19 변이와 백신 부족 탓에 내년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이 끝난 후까지 무역을 완전히 재개하지 못할 수 있다며 이런 지연 가능성은 북한 주민에게 절망적인 시나리오라고 평가했다.

WP는 무역 봉쇄가 북한의 물가 상승과 외화 부족난을 초래하고, 사람들의 이동 단속을 강화한 것은 식품과 상품 거래를 심각하게 제약했을 뿐만 아니라 탈북자들의 북한 내 송금도 어렵게 만들었다는 전문가 견해를 소개했다.

관련 기사보기
지난해 주택착공 16% 증가, 15년만에 최다
하루 사이 보행자 3명 숨져
영유아 코로나 입원율 급등
천 마스크, 오미크론 예방 효과 미약
한인 2세, 버지니아주 부장관 발탁
오미크론 확산세 ''둔화''
시민 선거자금 제도 허점 드러나
바이든 집권 1년, 국민 절반 '좌절'
코로나 테스트기 신청 사이트 열렸다
검사가 '대출신청서 허위 기재'로 걸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