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파월, 4년 더 연준 의장 맡는다

11/23/2021 | 06:45:53AM
내년 2월부터 두번째 임기 수행

바이든 대통령은 22일 연방준비제도 차기 의장에 제롬 파월 현 의장을 지명한다고 밝혔다. 2018년 2월 연준 의장으로 취임한 파월 의장은 내년 2월부터 2026년 2월까지 4년간 두번째 임기를 수행하게 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논평에서 “취임 뒤 10개월간 우리는 국민들이 일터로 돌아가도록 하고 경제를 다시 움직이게 하는 데 있어 놀라운 진전을 이뤘다”면서 “이런 성공은 내가 추구한 경제 어젠다와 연준이 취한 결단성 있는 조치에 따른 증거”라고 밝혔다.

파월 의장이 공화당의 트럼프 전 대통령에 의해 지명됐다는 이유로 민주당 소수 강경파가 거부감을 표시하기도 했지만, 대부분의 민주당 인사들은 우호적인 평가를 내렸었다. 파월 의장은 뚜렷한 색깔은 없지만 완화적 통화정책을 선호하는 비둘기파에 가깝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그는 코로나 사태로 충격을 받자 작년 3월 기준금리를 파격적으로 1.5%포인트 낮췄다. 그는 이어 경기를 살리기 위해 국채 등을 매월 1200억달러를 사들이는 방식으로 시중에 돈을 풀어 경기 방어에 나섰다. 최근 급격한 인플레이션에 대해서는 “일시적”이라고 평가하고 있다.

1953년생인 파월 의장은 프린스턴대 정치학과를 나와 조지타운대 로스쿨을 졸업했다. 역대 연준 의장 가운데 유일하게 경제학 관련 학위를 갖고 있지 않은 인물이다. 뉴욕에서 변호사 및 투자은행·사모펀드 간부로 일하며 민간 경험을 풍부하게 쌓았다. 조지 H W 부시(아버지 부시) 행정부에서 재무부 차관을 지내며 공직 사회도 경험했다. 파월 의장의 연임에 무게를 실렸었지만, 여성인 레이얼 브레이너드 연준 이사가 발탁될 가능성도 있었다. 브레이너드 이사는 연준 부의장에 임명될 것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은 전했다.

정 에스더 기자

관련 기사보기
2년 내 수퍼변이 나타날 것
세계 인구 절반 영양상태 불량
불우한 이웃과 함께한 추수감사절
VA여성 울린 로맨스 사기범 13년형
연방정부 계약직 최저시급 15달러로 인상
우정과 건강 증진, 한궁의 매력
메릴랜드는 희생자들을 기억한다
연말 온라인 사기 주의
백악관, 삼성 반도체 투자 환영
델타보다 센 '누' 변이 나타났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