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AP 교재, 한국이 민족주의로 독도 영유권 주장

11/19/2021 | 07:41:22AM
반크, 시정 운동 착수 “재미 동포 지지 부탁”

고등학교에서 가르치는 대학 조기 이수 과정(AP·선학점 이수제) 교과서에서 한국 관련 오류가 심각하다고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가 17일 밝혔다. 반크가 AP 신규 교과서를 입수해 분석한 결과, 카플랜사가 2020년 3월 발행한 ‘인문 지리 교과서’ 259쪽에는 독도는 분쟁지역이다. 심지어 “한국인들이 격렬한 민족주의를 내세우며 독도를 한국 땅이라고 주장한다”고 서술했다.

또 독도가 주인 없는 영토인데, 한국인들만이 독도의 영유권을 주장하는 것처럼 서술하는가 하면 독도를 사랑하는 한국인들의 마음을 비하하는 내용도 나온다. 심지어 368쪽에는 제주도가 한국 영토에 포함돼 있지 않으며, 369쪽은 광주광역시를 'Kwangju'로 표기한 뒤 항구가 있는 도시라고 잘못 표기했다. 258쪽에는 “비무장지대(DMZ)가 38선을 따라 그어졌다”고 기술했다. DMZ는 38선이 아닌 군사분계선(MDL)을 따라 지정된 지역이다. 이 출판사가 발행한 인문 지리 교과서뿐만 아니라 세계사 교과서에도 오류가 발견됐다. 58쪽 지도에는 동해를 일본해(Sea of japan)로 표기했다. 1644~1760년 지도에 조선을 만주 속국(Manchu vassal state)으로 적었다.

424쪽 연습 시험 문제에는 58쪽과 동일한 지도를 사용하면서 “지도에 언급된 기간 중국의 한국 지배는 다음 중 무엇 때문일까요”라고 묻고는 “당나라와 송나라 때 중국이 한국을 침략했으며, 그 이후 한국이 중국 영향 안에 들었고, 1644~1760년 중국이 한국을 지배했다”고 해설을 붙였다. 이 교과서 278쪽에는 6·25전쟁을 미국의 대리전으로 규정했다. 한국전쟁은 북한이 남침하면서 시작된 전쟁이며, 국제적 전면전이다. 두 교재 모두 현재 인터넷 서점 아마존에서 팔리고 있다. AP 시험은 미국에서만 매년 30만 명의 학생이 치르고 있다. 주요 대학에서 AP 시험 성적을 학점으로 인정하고 있고, 명문대 진학을 꿈꾸는 청소년들이 자신의 실력을 보여주는 차원에서 이 시험을 준비하고 있다.

관련 기사보기
2년 내 수퍼변이 나타날 것
세계 인구 절반 영양상태 불량
불우한 이웃과 함께한 추수감사절
VA여성 울린 로맨스 사기범 13년형
연방정부 계약직 최저시급 15달러로 인상
우정과 건강 증진, 한궁의 매력
메릴랜드는 희생자들을 기억한다
연말 온라인 사기 주의
백악관, 삼성 반도체 투자 환영
델타보다 센 '누' 변이 나타났다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