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아동 정신건강 비상사태

10/21/2021 | 07:06:55AM
소아과학회 등 공동성명 발표

정신적 고통, 응급실 찾는 아동 30% 급증

아동 의료단체들이 코로나19 팬데믹 탓에 아동과 청소년 정신건강이 위협받고 있다며 전국적 비상사태를 선언했다.

19일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소아과학회(AAP), 아동청소년정신과학회(AACAP), 아동병원협회(CHA)는 이날 공동성명을 내고 이같이 밝혔다. AACAP 회장 가브리엘 칼슨은 "아동, 청소년과 그 가족, 지역사회에 드리워진 우울·불안·트라우마·고독감·자살 충동 경향 등의 비율이 급증하는 가운데 우리가 이들을 돌보고 있다"면서 "가만히 손 놓고 있을 수는 없다"고 말했다.

특히 이들은 코로나19 대유행에다 기존 인종차별 문제가 맞물리면서 최근 전국적으로 아동과 청소년의 정신건강 위기가 심화했다고 진단했다. 성명에 따르면 이미 2010년부터 일상 속 인종차별 여파로 아동과 청소년 중 정신적 문제를 호소하고 자살에 이르는 비율이 증가 추세를 보였다. 여기에다 코로나19 사태가 겹치면서 보호자를 한명 이상 잃은 아동이 14만명에 달하는 등 정신건강에 악재가 닥쳤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전역에서 정신적 문제로 응급실을 찾은 아동과 청소년 비율은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많이 증가했다.

CDC에 따르면, 지난해 3~10월 5~11세 중에서 24%, 12~17세 중에서 31% 증가율을 보였다. 이들 단체는 정부가 실효적 대책을 내놓을 것을 촉구했다. 구체적으로 아동과 청소년의 정신건강 진단과 진료 접근성을 높이도록 연방 정부 지원금을 늘리고, 원격 진료 확대 방안 등을 주문했다. 또 학교 기반의 정신건강 돌봄 체계를 세우고, 학교·의료기관·지역사회에서 아동과 청소년 대상 자살 예방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방안도 제시했다

관련 기사보기
''올 한해도 수고했습니다''
''모범 단체로 활동해 나가자''
기독교인, 자선단체 기부금 ''최고''
동성커플 가구 100만 돌파
한국, 졌지만 ‘뉴페이스’
‘코로나 후폭풍’ 한인노숙자 늘었다
중고차 가격 상승세 멈췄다
한국토지 제일많은 외국은 ''미국인 1위''
주식 투자로 인한 세금빚 해결 사례
'한미동맹 발전. 강화에 총력'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22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