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세입자 48% 평생 내집마련 못할 것 같다

09/10/2021 | 12:00:00AM
세입자 절반 가량은 평생 내집 마련의 꿈을 이루지 못할 것으로 걱정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CNBC방송이 7일 보도했다.

온라인 대출회사 렌딩트리가 지난달 2∼6일 미국의 소비자 205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자신을 세입자라고 밝힌 응답자 중 48%가 “평생 집을 살 수 없을 것 같다”고 답했다. 그중에서도 41∼55세에 해당하는 X세대와 25∼40세에 해당하는 밀레니엄 세대의 공포가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X세대 세입자의 55%, 밀레니엄 세대 세입자의 52%가 각각 내집 마련이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렌딩트리의 수석 애널리스트인 제이컵 채널은 “소득이 절정에 달한 X세대를 포함해 한창 일할 연령대가 ‘지금 집을 사지 않으면 다시는 못 살 것’이라고 생각한다는 것”이라며 “코로나19 대유행 동안 집값이 너무 빨리 오르고 월급은 이를 따라잡지 못한다는 점을 목격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평균적인 가정의 경우 주택이 가장 큰 부의 원천이라는 점에서 우려스러운 결과라고 지적했다.

김샤론 기자

관련 기사보기
“지피지기 백전백승, 부동산도 정보 경쟁”
메릴랜드-한국중소기업진흥공단 MOU
평등 넘어 공정으로 정권 교체
엘런 키틀먼 전 하워드 카운티 군수 재출마
재융자 때 생각해봐야 할 5가지
주택 융자 다시 불붙었다
몽고메리 취업 박람회
소셜연금, 장밋빛 전망 버리세요
성공적 은퇴, 20대에 시작해야
유미호건 "대권도전, 내일 일은 몰라"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