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기사 | 구독신청 |

바이든 여사, 노바칼리지 컴백

09/08/2021 | 12:00:00AM
바이든 대통령의 부인 질 바이든 여사가 노바(NOVA) 커뮤니티칼리지 강단에서 다시 학생들을 직접 만난다.

바이든 여사는 매주 화요일과 목요일마다 DC 백악관에서 버지니아주 노바 커뮤니티칼리지로 출근해 작문을 가르칠 예정이다. 바이든 여사는 남편이 부통령에 오른 2009년부터 노바에서 학생들을 가르쳤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최근 1년 넘게 학생들을 직접 만나서 가르치지 못하고 컴퓨터로 원격강의를 했다.

바이든 여사는 30년 넘게 교육계에 몸담고 있다. 상원의원이던 남편을 만나고 1년 뒤인 1976년 델라웨어주 윌밍턴의 고등학교에서 영어를 가르치기 시작했다. 나중에 델라웨어 커뮤니티 칼리지에서도 강의했다. 재직 중 웨스트체스터대와 빌라노바대에서 각각 석사학위를 받았다. 50대 중반이던 2007년 델라웨어대에서 교육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바이든 여사는 그동안 가르치는 일이 천직이라며 교직에 커다란 애착을 보였다.

최근 한 여성 잡지와 인터뷰에서는 교실로 빨리 돌아가고 싶다고 말했다. 지난 3월 초에는 교육부 장관과 함께 코로나19 사태 와중에 대면 수업을 진행 중인 초등학교와 중학교를 잇따라 방문해 교실 등을 둘러봤다. AP 통신은 바이든 여사가 새로운 길을 개척하고 있다며 항상 직업을 가진 여성이 되기를 원했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여사는 헌정사상 최초로 백악관에서 출퇴근하는 투잡 영부인이다. 직업을 그만두고 대통령을 내조하는 전통적인 역할에서 벗어난 새로운 영부인상을 제시한 셈이다.

바이든 여사는 작년 8월 남편이 민주당 대선 후보로 공식 지명됐을 때부터 영부인이 돼도 교직을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의 부인으로 각종 공개 행사에 참석하느라 바쁘지만, 교육 활동에 열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심지어 그는 비행기 안에서 학생들의 과제물에 성적을 매기기도 했다고 AP는 전했다.

정 에스더 기자

관련 기사보기
공항 만족도 마이애미 1위
文 종전선언 제안한 날, 타임스퀘어에 반대 광고
후코이단 JHFA 마크 확인하세요
고단한 이민자 위한 스케치
브라카 유스 오케스트라 창단
미군 입대, 관심 가지세요
워싱턴신학대-베트남 신학교 MOU
버지니아 실업수당 지급 논란
페어팩스 백신접종 80% 넘었다
태권도 정신 계승에 힘쓰길
comments powered by Disqus
미주조선일보 회사소개 지면광고 구독신청 기사제보 온라인광고 인재초빙 미주조선 TEL(703)865-8310 FAX(703)204-0104
COPYRIGHT ⓒ Chosunilbousa.com 2007 - 2018 이메일 | 개인정보보호정책 | 저작권안내 | 콘텐츠 제휴문의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poweredby 4uhomepage.com